뉴스 > 전체

배틀그라운드 vs 포트나이트, 게임 대결에서 법정 싸움으로

Share on Google+

▲ '배틀그라운드'(좌)와 '포트나이트'(우)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각 게임 공식 홈페이지)


펍지는 이전부터 ‘포트나이트’에 불만을 드러내왔다. 언리얼 엔진으로 묶인 파트너 관계임에도 ‘포트나이트’에 ‘배틀그라운드’와 유사한 배틀로얄 모드를 추가한 것에 유감을 표한 것이다. 그리고 이는 단순히 유감에 그치지 않았다. 펍지가 에픽게임즈코리아에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펍지는 올해 1월에 에픽게임즈코리아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저작권 침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쉽게 말해 에픽게임즈코리아가 국내에 ‘포트나이트’를 서비스하지 못하도록 법원에 요청한 것이다.

이에 대해 펍지는 “소송을 제기한 것은 사실이다. 다만 그 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할 부분이 없다”라고 밝혔다. 소송을 한 것은 맞지만 자세한 이야기는 말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에픽게임즈코리아 역시 신중한 태도를 지키고 있다. 에픽게임즈코리아는 “소송에 관련된 것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밝힐 수 있는 내용이 없다”라고 말했다.

본 소송이 시작된다면 국내 시장에서 펍지와 에픽게임즈코리아 간 법정분쟁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 외 다른 나라에서도 연이어 소송 릴레이가 이어지는가도 관심사다.

펍지가 ‘포트나이트’에 유감을 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작년에 펍지 김창한 대표는 ‘포트나이트 배틀로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바 있다. 김창한 대표는 “최근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 배틀로얄’ 모드의 게임성과 핵심 요소, 게임 UI 등이 ‘배틀그라운드’와 매우 유사하다는 내용을 커뮤니티로부터 전달받아 이와 관련된 여러 오해에 대해 사실관계를 바로 잡기 위해 입장을 발표한다”라고 전했다.

당시 펍지가 지적한 부분은 100명이 함께 생존경쟁을 벌이는 구조와 자기장으로 인해 맵이 점점 좁아지는 규칙 등이다. 이 외에도 일부 UI와 등장하는 무기가 동일하다는 점을 근거로 ‘포트나이트’가 ‘배틀그라운드’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배틀그라운드’는 에픽게임즈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만든 게임이며, 파트너 관계인 에픽게임즈가 ‘배틀그라운드’와 유사한 게임을 내놓았다는 점에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에픽게임즈는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펍지가 제기한 표절 의혹에 대해 대응하지 않고 ‘포트나이트’ 출시에만 집중했다 실제로 ‘포트나이트’는 올해 1월에 국내에도 정식 출시됐으며 네오위즈가 PC방 서비스를 맡는다는 내용까지 발표된 바 있다.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의 법정 분쟁이 과연 어떠한 결론을 낳을지 지켜볼 부분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0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1 오버워치
  • 31 메이플스토리
  • 41 서든어택
  • 51 피파 온라인 4
  • 61 던전앤파이터
  • 7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카트라이더
  • 103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