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크로스파이어' 최강자 집결, CFS 그랜드 파이널 30일 개막

/ 1
CFS
▲ 구름 관중이 몰렸던 CFS 2016 대회장 풍경 (사진출처: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30일(목)부터, 나흘간 중국 시안에서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대회인 ‘CFS 2017 그랜드 파이널’을 개최한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중국 시안 도시 체육관에서 개최된다. 글로벌 11개 지역에서 12개 팀(중국 2개팀)이 참가하며 3개 조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한 뒤, 8강 이후에는 싱글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중국의 우승 여부가 될 전망이다. 중국은 지난 2013년 첫 대회에서 iG가 우승을 차지한 이후 지난해 비시 게이밍(ViCi Gaming)까지 단 한 번도 우승을 놓친 적이 없었다. 이번 대회에도 지난해 비시 게이밍으로 참가했던 수퍼 발리언트 게이밍(SV)과 지난 2015년 대회 우승팀인 HG.롱주가 참가하며 우승컵을 노리고 있다.

하지만 중국의 여정이 지난 대회들처럼 쉽지는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 이유는 지난해부터 브라질, 베트남, 필리핀 등에서 실시되고 있는 프로리그인 CFEL이 안착되며 해당 지역 프로 선수들의 실력이 일취월장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열렸던 CFS 인비테이셔널 베트남에서는 브라질의 블랙 드래곤즈가 SV를 꺾으며 파란을 연출하기도 했다.

또한, 이번 대회는 국내 게임사가 주최하는 e스포츠 대회 중 최초로 총 상금 105만 달러 (NF 포함)를 돌파하며 역대 최대 규모의 대회로 성장했다. 올해부터 시행된 CF e스포츠 기금 중 일부를 CFS 상금으로 추가해, 우승팀의 상금만 해도 50만 달러(한화 약 5억 4300만원)에 달한다.

한국 대표로는 올해 한국대표 선발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등대지기’가 올해 1위를 차지하며 처음 CFS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됐다. 등대지기는 지난해 3위 팀인 코와이(KOWAI), 베트남 대표 EVA 팀, 필리핀 전통의 강호 퍼시픽 막타와 한 조를 이루게 됐다. 중국 팀을 위협할 수 있는 강호들과 한 조에 속하며 험로가 예상된다. 하지만 한국 팀 특유의 끈끈한 조직력이 빛을 발한다면 8강 이상의 성적도 가능하다.

한편 이번 대회는 CFS 모바일 인비테이셔널도 동시에 치러진다. 크로스파이어 IP로 제작된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으로 동시에 e스포츠 대회를 치른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여병호 실장은 “이번 대회는 프로리그와 초청전 경기를 통해 역대 최고의 경기력을 갖춘 팀들이 참가하여 박진감 넘치는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라며 “최고의 e스포츠 대회를 만들기 위해 지난 1년간 최선을 다했으니, 전세계 CFS 팬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CFS 2017 그랜드 파이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CFS
▲ CFS 2016 우승자에게 수여된 GF 트로피 (사진출처: 스마일게이트)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크로스파이어 2007년 5월 3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FPS
제작사
스마일게이트
게임소개
'크로스파이어'는 세계 각국 특수부대 출신들로 구성된 글로벌 용병 주식회사들의 대결을 그린 밀리터리 FPS 게임이다. 팀 매치 위주의 실존 특수부대와 대 테러부대 캐릭터를 통해 유저들의 게임 몰입도를 증대시키고,... 자세히
김영훈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