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GSL 첫 우승한 '로그' 이병렬 ˝세랄 반드시 이기겠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6,39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4,086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로그' 이병렬의 이번 2019 GSL 시즌3 우승은 참 값지다. 세계대회에선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WCS, IEM 등의 굵직한 대회 우승경력이 있는 이병렬이지만 항상 국내 정규리그인 GSL에선 8강의 문턱을 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에 이병렬은 자신의 징크스를 깸과 동시에 WCS 체제 프리미어 대회 모두 우승이라는 남다른 커리어까지 달성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내게 됐다. 경기가 끝난 뒤 이병렬 선수를 직접 만나 그 소감과 뒷 이야기를 나눠봤다. 

▲ 트로피를 들고 웃고 있는 '로그' 이병렬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첫 국내 정규리그 우승이다. 소감 먼저 부탁드린다.

이병렬: 결승에 진출하긴 했는데, 상대가 같은 팀 선수라서 편하게 임하고 싶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족도 있고 결승이다 보니까 부담이 되서 결과적으론 매우 열심히 경기에 임했다. 쉽게 이기니까 기분은 좋은데 같은 팀이라 티를 내기가 좀 불편한 감도 있다. 

Q. 경기 내내 단 한 번도 주도권을 잃지 않았다. 실제로 4대0을 예상했는지?

이병렬: 1세트랑 2세트를 잡으면 스윕도 가능할 거라고 생각했고 실제로 그렇게 됐다. 그래서인지 1세트와 2세트가 제일 힘들었다. 

Q. 땅굴망 빌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는데, 준비한 전략인지? 

이병렬: 땅굴은 즉흥으로 낸 전략이다. 결승전에서 즉흥 전략을 사용하면 운좋게 이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번 결승전에서도 그게 잘 통한 거 같다.

이병렬은
▲ 이병렬은 "땅굴망 전략은 즉흥으로 생각해낸 전략"이라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본인이 생각해도 현재 저그가 유리한 밸런스라고 생각하는가?

이병렬: 현재 프로토스 중에 후반에 제일 강하다고 생각하는 김대엽도 후반에 저그를 못 밀어내더라. 현실적으로 감염충이 모이면 저그가 질 수 없는 상황이다. 더불어 땅굴망이 저저전에서도 강력하다. 한 번 땅굴이 뚫리는 순간 주도권이 넘어가는 구도라서 상대 입장에서 대처하기가 매우 까다롭다. 제가 저그 유저인 만큼 블리즈컨이 끝난 다음에 너프했으면 좋겠다.

Q. GSL 우승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프로게이머란 직업을 선택한 것에 대해서 후회한 적은 없었는지?

이병렬: '스타크래프트'부터 선수 생활을 시작했는데, 당시엔 온라인 본좌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오프라인 무대에 약했다. 결국 극복하고 이렇게 우승하게 돼서 매우 기분 좋다.

Q. 8강을 뚫지 못하는 징크스도 있었다. 선수 생활중에 고비는 없었는가?

이병렬: 이번이 고비였다. 게임이 재미없어지고 열정이 줄어서 연습에도 소홀했다. 그런데, 16강, 8강 돌파하면서 밸런스가 저그에게 유리하다는 걸 느꼈고, 이번 시즌이 기회라고 생각했다. 이번에 떨어지면 그냥 맘 편하게 다른 게임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을 만큼 힘들었는데 우승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병렬은
▲ 이병렬은 "이번 시즌에 열정도 떨어지고 게임도 재미없어져 많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WCS 오프닝 위크를 한국에서 개최하게되는데, 기분이 어떤지? 

이병렬: 스스로도 큰 대회에 강하다고 생각한다. 16강을 한국에서 진행하게 되는데, 연습실 분위기도 나고 더 잘할 수 있을 거 같다. 

Q. ENCE 소속 선수 '세랄' 요나 소탈라 폼이 매우 좋다. '세랄 쯤이야'라는 자신감은 여전한가?

이병렬: 게임을 해보면서 '이렇게 저그를 잘하는 선수가 있지?' 생각할 정도로 기량이 뛰어나더라. 하지만 극 후반에는 제가 더 잘한다고 생각해서 충분히 자신감 있다. 

Q. 조성호에게 한 마디 전한다면?

이병렬: 정말 열심히 하는 선수라고 생각하고 실제로도 잘하는 선수다. 다만, 이번 대회에선 밸런스가 내게 유리해서 이렇게 됐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은 인정한다.

이병렬은
▲ 이병렬은 "현재 저그가 밸런스 적으로 유리하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처음으로 결승전에 찾아와주신 부모님에게도 한 마디 한다면?

이병렬: 집에 가면 제가 왕이다. 그 정도로 항상 잘 챙겨주시고 믿어주시는 만큼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해야 겠다고 생각한다.

Q.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이병렬: GSL 우승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8강에서 형편없는 경기력으로 떨어질 때마다 팬들도 아쉬웠을 거 같다. 저를 최강의 저그라고 생각하는 팬들에게 그 믿음에 보답할 수 있어서 너무 기분이 좋다.

Q. 마지막으로 블리즈컨 각오 한마디.

이병렬: 세랄 무조건 이기겠다.

이병렬이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는 모습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병렬이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는 모습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
장르
RT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스타크래프트 2' 3부작 중 세 번째 타이틀인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은 스타크래프트 2: 군단의 심장' 이후의 시나리오를 다룬다.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심장'은 제라툴과 프로토스의 이야기에 초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