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러시아인 시뮬레이터 “러시아에선 불곰을 운전합니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5,69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7,413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푸틴을 만날 수 있는 게임 '러시.아 시뮬레이터' (사진출처: 스팀 상점 페이지)

러시아 사람이라고 하면 머리에 털모자를 쓰고 보드카를 손에 항상 들고 다니며 불곰과 함께 코사크 댄스를 출 것 같다는 선입견이 있다. 이러한 러시아인에 대한 편견을 한데 모아 코믹하게 풀어낸 시뮬레이션 게임이 등장했다.

슬라브 스쿼트 게임즈가 만든 ‘러시.아 시뮬레이터(Russi.A Simulator)’는 지난 20일, 스팀에 출시됐다. 이 게임은 건장한 한 명의 러시아인이 돼 음침한 분위기가 가득한 러시아에서 생존해나가는 것이 목표다.

러시아인이 된 플레이어는 소파에 앉아 코자크 댄스를 연습하거나, 불곰을 타고 거리를 누빌 수도 있으며 러시아를 대표하는 독주 보드카를 마실 수도 있다. 거리에는 거대한 레닌 초상이 걸려있어 단체로 두 손 모아 기도를 올리고, 집 안에는 스탈린 초상이 걸려있다.

▲ 코사크 댄스를 연습하거나 (사진출처: 스팀 상점 페이지)

▲ 불곰 라이딩을 할 수 있다 (사진출처: 스팀 상점 페이지)

어딘지 부자연스러운 캐릭터들의 움직임, 그리고 낮은 품질의 그래픽 등 ‘러시.아 시뮬레이터’는 한 눈에 봐도 정성들여 만든 게임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슬라브 스쿼트(러시아 건달 특유의 쪼그려 앉는 자세)라는 개발사 이름과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를 떠올리게 하는 요구 저장공간 1984GB 등으로 볼 때, 러시아 사회를 풍자하는 블랙코미디로 추측된다. 실제로 게임 내에는 현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이 등장하며, 푸틴에 의해 플레이어가 죽음을 맞이하는 듯한 모습이 트레일러에 나타나 있다.

‘러시.아 시뮬레이터’는 현재 40% 할인이 적용된 가격인 1,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다만, 언어는 오직 러시아어만 지원한다.





▲ 시스템 요구 사항을 보면 풍자적 요소가 가득하다 (자료출처: 스팀 상점 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