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하드웨어

게임할 때는 구부려서 커브드로, LG 벤더블 TV 공개

/ 1
▲ CES에 출품되는 48인치 벤더블 CSO 패널 이미지 (사진제공: LG디스플레이)

필요에 따라 구부리고, 펼 수 있는 TV가 CES 2021에 출품된다. 평상 시에는 평면으로 쓰고, 게임할 때는 구부려서 커브드 모니터처럼 사용하는 식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11일(미국 현지기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 자사 신제품 48인치 벤더블 CSO(Cinematic Sound OLED) 패널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 패널의 가장 큰 특징은 필요에 따라 구부릴 수 있다는 것이다. 종이처럼 얇은 OLED 패널의 강점을 활용해 최대 1,000R(반지름 1,000mm 원의 휘어진 정도)까지 구부렸다가 펼 수 있다.

이어서 CSO는 별도 스피커가 없이도 패널이 진동하면서 화면 자체에서 직접 소리가 나는 기술을 말한다. 이 기술을 토대로 화면 속 인물이 직접 말하는 것과 같은 생생한 현장감을 경험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화면을 구부릴 수 있는 기능과 화면에서 소리를 내는 CSO가 결합되면 디스플레이를 커브드로 사용할 경우 사용자 쪽으로 소리가 집중되어 현장감이 더 극대화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0.1ms의 응답속도, 초당 120장의 화면재생률, 떨림이나 끊김 없는 화면을 제공하는 가변주파수(40~120Hz)를 지원한다. LG디스플레이는 게임은 다양한 프레임 속도를 가지고 있기에, 속도 변화에 맞춰서 디스플레이도 화면 재생 빈도를 변경해줘야 떨림이나 끊김, 찢어짐 없이 화면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48인치 벤더블 CSO는 게이머들에게 기존의 디스플레이들이 따라올 수 없는 차원이 다른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