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라틴아메리카 참전,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운영 계획 발표

/ 2
▲ 크래프톤이 2021년 배그 e스포츠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제공: 펍지)

크래프톤의 펍지 스튜디오가 4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진행, 2021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S(PUBG GLOBAL INVITATIONAL.S, 이하 PGI.S)’ 개막에 앞서 개최된 기자 간담회에서 이민호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총괄이 올해의 방향성과 대략적인 일정을 공개했다. 

먼저, 오프라인 대회가 어려운 상황에 새롭게 도입했던 권역별 온라인 대회인 ‘펍지 콘티넨털 시리즈(PCS)’를 이어갈 예정이다. 펍지는 2020년 4회의 PCS를 진행하며 팬덤 확대 및 시청자 수 증대를 위한 끊임없는 시도를 통해 온라인 글로벌 대회의 기반을 성공적으로 다졌다. 이를 더욱 향상시킨 PCS4와 PCS5가 올해 6월과 9월에 펼쳐진다.

PCS의 전반적인 구조는 작년과 동일하다. 기존의 4개 권역을 유지하되 아시아, 아시아퍼시픽, 유럽, 북미 중 북미 지역이 아메리카로 확대돼 라틴아메리카 지역 팀도 참여할 수 있게 된다. PCS 출전팀 선발전의 경우 권역별 특성을 살릴 수 있는 방식을 도입하고 매치 수도 늘려 선수들에게 보다 안정적인 출전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팬들에게는 한층 더 다양한 경기를 선사하게 된다.

2021년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의 대미는 11월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으로 장식한다. PGC 출전권은 4개 권역에서 자체적으로 정한 선발 기준에 따라 권역별 최고의 팀들에게 주어진다. 이외 초청 시드인 ‘와일드카드’도 적용되며, 4개 권역에 속하지 않는 지역의 실력 있는 팀에도 출전 기회를 줄 예정이다.

또한, 지난 2019년 PGC부터 지속되어 온 Pick’Em(픽뎀) 챌린지를 통한 크라우드 펀딩도 진일보한 형태로 도입하고, 더 다양한 협력사 이벤트가 개최되도록 해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생태계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한편, PGI.S 기자 간담회에서는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가 지난해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를 돌아보며 올해 포부를 밝히고, 정현섭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PD는 PGI.S 대회 구조와 철저한 방역 체계 등에 대한 발표도 진행했다.

PGI.S를 비롯해 2021년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계획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추후 확인 가능하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FPS
제작사
크래프톤
게임소개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는 블루홀에서 개발한 FPS 신작으로, 고립된 섬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람들의 사투를 그린다. 플레이어는 마치 영화 ‘배틀로얄’처럼 섬에 널려있는 다양한 장비를 사용해 최후의 1인이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