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프리뷰 > PC

미국 여행은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를 타고

/ 1

▲영상에서부터 느낄 수 있는 미국 본토의 향기 (영상출처: 공식 유튜브채널)


‘SCS소프트웨어’는 2002년 작 ‘하드 트럭: 18휠즈 오브 스틸’를 시작으로 지난 14년간 전세계 게이머에게 운송업의 재미를 전파해왔다. 특히 시리즈 정점이라 평가 받는 ‘유로 트럭 시뮬레이터 2’는 실제 트럭을 운전하는 듯한 섬세한 조작감과 유럽 각국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어 국내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었다.


유럽 구석구석을 실감나게 구현한 ‘트럭 시뮬레이터’가 다시 한번 시동을 건다. 이번에는 빌딩숲이 들어선 대도시부터 끝없이 펼쳐진 황야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품은 미국을 배경으로 한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다. 오는 2월 3일(수)부터 PC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한국어를 공식 지원한다.



▲ 도로 위를 질주하는 트럭의 모습 (사진출처 : 공식 웹사이트)


지독한 현실감, 살짝만 긁어도 벌금이...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는 전작인 ‘유로 트럭 시뮬레이터 2’에서 호평을 받았던 극사실적인 조작감을 계승했다. 거대한 트럭을 돌리며 반듯하게 주차하는 어려움은 물론, 운행 시 사이드 미러 점검과 옆 차량 확인까지 주의해야 할 사항을 모두 담았다.


차량 조종 외에도 각종 교통 법규를 위반하면 딱지를 뗄 정도로 모든 것이 잔인하리만치 사실적이다. 여기에 실시간으로 변하는 기후에 따라 조작감이 급변하므로 꼼꼼히 신경 쓸 필요가 있다. 이만하면 아예 제목에 시뮬레이터를 붙일 만도 하다.



▲황야라고 안심했다간 딱지 떼기 쉽상이다 (사진출처 : 공식 웹사이트)



▲ 밤에는 실제로 야간에 운전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사진출처 : 공식 웹사이트)


트럭 운전과 함께 물류사업을 차근차근 키워나가는 재미도 빠질 수 없다. 마음만 먹으면 어떤 차라도 탑승해볼 수 있는 일반적인 레이싱게임과는 달리,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는 플레이어가 노력을 기울여야만 좋은 트럭을 탈 수 있다.


더 좋은 트럭을 얻기 위해선 의뢰 시간 내에 안전하게 물건을 배송해 돈을 모아야 한다. 자칫 막무가내로 달렸다간 공공기물을 파손하거나 심지어 트럭이 전복될 수도 있다. 물론 이 때 들어가는 수리비 및 벌금은 모두 플레이어의 몫. ‘자나 깨나 안전운행’을 되뇌며 조심스럽게 운전을 하다 보면 어느 샌가 꿈에 그리던 명품 트럭을 손에 넣게 될 것이다.



▲ 복잡한 도로까지 완벽히 구현 (사진출처 : 공식 웹사이트)


장거리 운행은 라디오와 함께, 리얼리티 살리는 깨알 요소


현실의 유명 차량 브랜드가 그대로 등장하는 점도 플레이어의 수집욕을 자극한다. ‘다프’나 ‘이베코’ 등 굴지의 브랜드와 라이선스를 체결해 화제가 모은 전작에 이어,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에선 유명 브랜드 ‘피터빌트’와 ‘켄워스’ 트럭이 게임 내에 그대로 구현됐다. 아울러 출시 후 ‘볼보’와 ‘플레이트라이너’도 추가될 예정이며, 향후 더 많은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차량 종류가 늘어날 것이다.


여기에 깨알 같은 라디오 시스템은 게임의 현실성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게임 내에서 트럭을 몰며 실제 북미에서 방송하는 라디오를 들을 수 있다.



▲ 실제 운전석이 앉아도 위화감이 없을 느낌이다 (사진출처 : 공식 웹사이트)



▲ 게임의 핵심 요소인 운송업 운영 (사진출처 : 공식 웹사이트)


게임의 사실주의는 배경으로 정점을 찍는다. 이 게임의 큰 재미 요소 중 하나는 미국의 실제 환경을 그대로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다. 햇빛에 반짝이는 바다의 수면부터 석양이 아름답게 비추는 시골 길과 휘황찬란한 도심 야경까지 광활한 미국 본토를 재현했다. 시간대별로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는 환경은 트럭 운전에 플레이가 제한되어 단조로울 수 있는 게임에 한층 몰입하게 한다.


아쉽게도 출시 시점에선 캘리포니아와 네바다 주만 감상할 수 있으며, 차후 업데이트를 통해 미국 본토 전체가 추가될 예정이다. 그러니 가고 싶은 지역을 체크해뒀다가 업데이트가 될 때마다 게임을 꺼내서 즐기는 것도 좋겠다. 가장 먼저 업데이트를 준비 중인 지역은 애리조나다.



▲ 가보지 않아도 미국을 돌아볼 수 있다,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 (사진출처 : 공식 웹사이트)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장르
시뮬레이션
제작사
SCS소프트웨어
게임소개
‘아메리칸 트럭 시뮬레이터’는 트럭 시뮬레이션 타이틀 ‘유로 트럭 시뮬레이터’를 개발한 SCS 소프트웨어의 신작으로, 전작의 유럽에서 벗어나 미국을 무대로 삼았다. 이번 작품에서도 플레이어는 여러 실존 트럭을 운... 자세히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