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온라인 털어내는 위메이드, ‘이카루스·로스트사가' 개발 이관

/ 1

▲ PC 온라인게임 '이카루스'(좌)와 '로스트사가'(우) (사진출처: 게임 웹사이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자사의 PC 온라인게임 ‘이카루스’와 ‘로스트사가’ 개발 권한을 밸로프에 이관한다. IP는 여전히 위메이드의 소유다.

이번 계약을 통해 위메이드 내 ‘이카루스’, ‘로스트사가’ 개발인원은 밸로프로 이동하게 되며 향후 업데이트 콘텐츠는 밸로프에서 제작하게 된다. 밸로프는 ‘아틀란티카’, ‘군주 온라인’, ‘삼국지를 품다’ 등 다양한 온라인 및 모바일게임을 서비스 중인 중소 게임사다. 다만, 개발 이관 이후에도 게임 서비스는 기존과 다름없이 위메이드와 와이디온라인을 통해 이루어진다.

이로서 위메이드는 자사의 PC 온라인게임 개발조직을 완전히 털어내고 모바일 게임사로서 재정비를 마쳤다. 향후에는 넷마블게임즈를 통해 서비스 예정인 ‘이카루스M’에 개발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국제게임쇼 ‘지스타 2017’에서 미디어 미팅을 가진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현재 게임 시장의 메인스트림은 모바일이며 우리는 메인스트림에서 승부를 보겠다”라며 모바일 게임사로의 전사적인 체질 변환을 시사한 바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대전액션
제작사
아이오엔터테인먼트
게임소개
'로스트사가'는 '모든 직업이 다 모였다'를 모토로 개발된 3D 대전 액션 게임이다. 다양한 시간과 공간, 작품 등에 등장하는 100가지가 넘는 용병을 이용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간단한 조작으로 즐길 수 있... 자세히
김영훈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