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디오

세가, 5년 내로 매출 1조 올릴 AAA급 FPS 개발한다

/ 2
▲ 세가가 목표 매출액 1조 원의 트리플 A급 FPS를 개발한다 (사진출처: 세가 공식 홈페이지)

세가가 목표 매출액 1조 원의 AAA급 게임을 개발한다. 장르는 FPS로, 5년 내 출시를 목표로 제작 중이다.

세가는 지난 13일, 2021년 회계연도 실적발표를 통해 자사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발표된 계획은 총 두 가지다. 하나는 3개년 중점 전략으로 소닉이나 용과 같이, 페르소나, 토탈 워 등의 기존 IP를 더 글로벌화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5개년 중점 전략으로 이른바 ‘슈퍼게임’을 창출하는 것이다. 세가는 이를 위해 5년간 1,000억 엔(한화 약 1조 305억 원) 규모의 추가 예산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세가가 밝힌 ‘슈퍼게임’은 자사 IP 자산을 활용한 FPS다. 이 신작은 세가 유럽 스튜디오에서 3년에서 5년 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세가에서 직접 슈퍼게임이라고 명명한 것처럼 대형 글로벌 타이틀을 겨냥하고 있다. 개발에 활용하고 있는 IP가 무엇인지에 대해선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세가는 해당 타이틀을 통해 최종 1,000억 엔(한화 약 1조 305억 원) 매출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패키지 게임이 단일 매출로 1조 원을 달성하기 위해선 풀 프라이스(약 8만 원) 게임 기준으로 약 1,200만 장의 판매고를 올려야 한다. DLC 판매량을 포함하더라도 약 1,000만 장은 판매되어야 달성할 수 있는 수치다.

한편, 세가는 이 밖에도 '크레이지 택시'나 '젯 셋 라디오', '스페이스 채널 5', '시노비', '버추어파이터' 등 자사 과거 IP도 앞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세가 현재 제작 중인 슈퍼게임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 세가 보유 IP 일러스트레이트 (사진출처: 세가 공식 홈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