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던파맨' 윤명진 이사, 새로운 던파 라이브 총괄 디렉터로

/ 2
▲ 네오플 윤명진 이사가 '던파' 라이브 서비스로 돌아왔다 (사진제공: 넥슨)

‘던파맨’으로 불렸던 윤명진 이사가 ‘던파’ 라이브 서비스로 돌아왔다. 

네오플은 ‘던파’ IP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개발 리더십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며, 윤명진 이사를 새로운 총괄 디렉터로 선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던파’ IP 기반 신작인 ‘던파 모바일’과 ‘프로젝트 BBQ’를 개발 중인 네오플 액션스튜디오를 총괄하던 윤명진 이사가 두 프로젝트와 함께, PC ‘던파’의 개발 및 국내외 라이브 서비스까지 겸임하게 됐다.

윤명진 총괄 디렉터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던파’ 개발 디렉터로 활약했으며 매년 개최되는 이용자 축제인 '던파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는 등 이용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는 친근한 개발자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특히 디렉터 재임 기간에 신규 회원 가입자 수 200% 증가, 서비스 기간 중 가장 높은 PC방 점유율 7%대 기록 등 던파 흥행을 진두지휘했다. 디렉터에서 물러난 후에는 현재까지 네오플의 차기작을 개발하는 액션스튜디오의 총괄을 맡아왔다.

네오플 노정환 대표는 “윤명진 총괄 디렉터는 지금의 ‘던파’가 있기까지 핵심적인 역할을 해내며 탁월한 개발 리더십과 함께 ‘던파’에 대한 애정, 소통 능력까지 두루 갖춘 인물”이라며 “이러한 역량을 바탕으로 핵심 타이틀인 ‘던파’ IP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역할을 훌륭히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명진 총괄 디렉터는 “오랫동안 애정을 갖고 몸담아온 PC 던파로 돌아오게 돼 감회가 새로우면서도 총괄이라는 막중한 역할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전처럼 이용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던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개발진과 함께 깊이 고민해 더욱 발전하는 던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던전앤파이터 2005년 8월 10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액션 RPG
제작사
네오플
게임소개
횡스크롤 온라인 액션 게임 '던전앤파이터'는 콘솔 게임에서 볼 수 있었던 빠른 스피드와 정확한 타격 판정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또한 공중 콤보, 다운 공격, 스킬 캔슬 등 과거 오락실에서 즐겼던 벨트스크롤 액션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