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모바일

[앱셔틀] 붕괴3rd, X.D.글로벌의 두 번째 선택도 적중

/ 2

▲ '붕괴3rd' 오프닝 영상 (영상출처: '붕괴3rd' 공식 카페)
다운로드 링크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덕후'까지는 아니지만 기자는 미소녀 콘텐츠를 좋아하는 편입니다. 최근 모바일게임을 즐기는 시간이 늘었는데요, 이유는 ‘소녀전선’부터 시작해 귀여운 미소녀들이 가득한 게임이 연이어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17일 오픈한 ‘붕괴3rd’도 그 중 하나가 됐습니다. 중국 미호요(miHOYO)에서 개발하고 '소녀전선'의 X.D.글로벌에서 서비스하는 ‘붕괴3rd’는 국내에 ‘카와이헌터’라는 제목으로 서비스 된 적이 있던 ‘붕괴학원 2’ 후속작인데요, 이번에는 신비 현상에 맞서는 미소녀 전사들의 액션 RPG를 그립니다. 과연 ‘미소녀 게임’ 마니아를 만족시킬 수 있을까요?

'붕괴'에 맞서는 미소녀들의 이야기, '붕괴3rd'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붕괴'에 맞서는 미소녀들의 이야기, '붕괴3rd'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게임은 갑작스러운 ‘붕괴 현상’으로 위기에 처한 지구가 배경입니다. ‘붕괴’란 발전하는 인류 문명을 파괴하는 신비한 힘인데요, 발생한 지역의 인간을 좀비로 바꾸거나 괴물 ‘붕괴수’를 출현시키기도 합니다. 설정이 독특한 만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장편 만화를 연재하고 있으니 ‘붕괴3rd’ 세계관이 궁금하다면 찾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물론 게임 내에서도 스토리 텔링은 있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물론 게임 내에서도 스토리 텔링은 있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플레이어는 ‘붕괴’에 맞서는 함선 ‘히페리온’의 함장이 되어 미소녀 전사 ‘발키리’를 통솔하며 인류를 지켜야 합니다. 게임 구성은 여느 액션RPG와 유사합니다. 대부분의 게임 콘텐츠가 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죠. 플레이어는 스토리 모드를 진행하며 경험치를 얻어 레벨을 올리고, 재료를 얻어 장비를 강화합니다. 여기에 요일 던전처럼 특정 재료를 많이 모을 수 있는 콘텐츠도 있습니다. 모바일 액션RPG를 해봤더라면 쉽게 게임 구성을 이해할 수 있죠.

이제는 익숙한 스테이지 선택 화면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이제는 익숙한 스테이지 선택 화면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다양한 장비와 재료를 수집하는 것이 핵심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다양한 장비와 재료를 수집하는 것이 핵심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성흔'이라는 장비를 착용하면 등에 무늬가 생기는 것이 특징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성흔'이라는 장비를 착용하면 등에 무늬가 생기는 것이 특징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붕괴3rd’ 가장 큰 특징은 게임 속 캐릭터에 있습니다. 현재 한국서버에서 만나볼 수 있는 플레이어블 캐릭터 ‘발키리’는 총 4명인데요. 카스라나 가문 후계자 키아나 카스라나, 키아나가 동경하는 부잣집 아가씨 라이덴 메이, 무뚝뚝한 소녀 브로냐 자이칙, 마지막으로 ‘히페리온’ 내에서 작전 지시를 맡는 무라타 히메코가 있죠. 특히 최근 심상치 않은 ‘덕력’을 발휘하는 중국게임답게 ‘붕괴3rd’도 모든 캐릭터가 굉장한 완성도를 보여줍니다.

먼저 게이머들이 처음 보는 외모는 만화에서 튀어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귀엽습니다. 특히 게임 속에서 직접 조작하게 되는 3D 모델도 일러스트를 그대로 빼다 박은 것처럼 정교하게 구현되었죠. 마지막으로 캐릭터에게 생명력을 불어넣는 성우 역시 최근 미소녀를 강조하는 중국게임 트렌드를 따라 일본 인기 성우를 채용했습니다. 쿠기미야 리에, 사와시로 미유키, 아스미 카나 등 화려한 성우진이 캐스팅되어 게임 내내 귀가 즐겁습니다.

쿨시크한 매력이 가득한 브로냐 자이칙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쿨시크한 매력이 가득한 브로냐 자이칙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미소녀에 가려져 큰 주목을 받진 못했지만, ‘붕괴3rd’는 장르가 액션 RPG 만큼 액션도 상당히 뛰어납니다. 캐릭터마다 플레이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 캐릭터를 플레이하는 재미가 쏠쏠하죠. 키아나가 쌍권총과 체술을 활용하는 캐릭터라면, 라이덴은 분신술과 민첩한 몸놀림이 특기입니다. 브로냐는 로켓, 미사일, 레이저 중 어떤 무기를 쓰느냐에 따라 각기 다른 공격방식을 선보이는데요, 예를 들어 레이저는 공격 버튼을 누르고 있을수록 공격력이 올라갑니다. 다만, 공격할 때마다 무기가 과열되고, 오버히트 상태에 빠지면 한동안 무력화되기도 하죠. 이처럼 캐릭터간 특징이 명확합니다.

라이덴 메이는 분신술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라이덴 메이는 분신술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적당히 공격을 끊고 식혀줄 필요가 있는 레이저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적당히 공격을 끊고 식혀줄 필요가 있는 레이저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같은 캐릭터라도 다양한 버전이 있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같은 캐릭터라도 다양한 버전이 있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아울러 공격버튼을 어떻게 누르느냐에 따라 다른 액션을 펼칠 수 있는 ‘분기 공격’이나 특정 상황에서 캐릭터를 교체할 때 발동되는 ‘QTE’, 적의 공격을 아슬아슬하게 피하면 발동하는 ‘회피스킬’ 등 다양한 액션을 펼칠 수 있죠. 단순히 공격버튼과 스킬버튼을 누르면서 싸우는 것이 아니라, 마치 격투게임에서 커맨드를 입력하는 것처럼 스킬을 발동하게 됩니다. 따라서 게임을 붙잡고 플레이하는 재미가 확실합니다.

기본 공격 자체는 편하게 구사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기본 공격 자체는 편하게 구사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나름대로 컨트롤할 거리가 많으니 조작하는 재미 확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나름대로 컨트롤할 거리가 많으니 조작하는 재미 확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여기에 각 스테이지마다 주어지는 추가 목표가 플레이어의 도전 욕구를 자극합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붕괴3rd’는 원하는 스킬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조작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그래서 피격횟수 10회 이하, 교체공격으로 적 2기 격파, 회피스킬 5회 발동 등 다양한 추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한층 더 집중할 필요가 있죠. 기자 같은 ‘발컨’은 추가 목표를 전부 달성하기에는 다소 애로사항이 있었지만, 3개를 모두 완료했을 때의 만족감은 상당했습니다. 이처럼 ‘붕괴3rd’는 액션의 재미도 확실히 살렸네요.

원하는 콤보를 입력하는 재미 확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원하는 콤보를 입력하는 재미 확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어려워...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어려워...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아쉬운 점이 있다면 ‘붕괴3rd’가 기술적인 문제를 겪고 있다는 점입니다. ‘붕괴3rd’는 지난 17일,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동시에 출시하겠다고 했는데요, 19일 기준 기술적 문제로 인해 아이폰 유저는 게임을 즐길 수 없는 상황입니다. 중국이나 일본, 대만에서는 iOS에서도 무난하게 서비스가 진행 중인데 어째서 국내에서만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인지 다소 아쉽게 느껴집니다. 하루빨리 문제를 해결해서 아이폰 유저들에게도 ‘붕괴3rd’의 재미가 전해지길 바랍니다.

앱스토어 오픈은 언제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앱스토어 오픈은 언제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헌상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