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나치도 놀랄 대환장 듀오의 '울펜슈타인 영블러드' 플레이

/ 1
고백하자면, 전 FPS와는 인연이 없습니다. 최근 출시된 게임 중에선 '배틀그라운드' 딱 한 판만 해봤어요. 근데 얼마 전 출시된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를 보니 협동 플레이가 가능하더군요. 마침 주변에 하는 게임이라곤 FPS 밖에 없는 친구가 하나 있습니다. 그렇게 친구를 꼬셔 함께 게임을 시작해 봤습니다.

사실,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엔딩 보기 쉬울 거라 생각했습니다. 전 못하지만 친구가 있으니까요. 그러나 적만 보면 무작정 달려들고, 왠지 모르게 살려주기 힘든 위치로 엉금엉금 기어가고, 적이 어디에 있는지, 총알이 어디서 날라오는지 눈 뜨고도 못 보는 일을 반복하다 보니, 언젠가부터 친구가 절 두고 은근슬쩍 혼자 다니는 느낌이 드는데... 기분 탓이겠죠?

쌍둥이 딸은 아빠를 찾고, 저는 친구를 찾아다닌 대환장 플레이! 이 듀오의 속 터지는 플레이 화면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 대환장 듀오의 '울펜슈타인: 영블러드' 플레이 (영상제작: 게임메카)


함께라면 쉬울 줄 알았는데 꼭 그렇지 만은 않았나 봅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함께라면 쉬울 줄 알았는데 꼭 그렇지 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베데스다
게임소개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는 전작과 달리‘블라즈코윅스’가 아닌 그의 쌍둥이 딸 ‘제스’와 ‘소프’가 주인공이다. 두 쌍둥이는 1980년대 파리에서 실종된 아버지를 찾기 위해 나치에 맞서 싸우게 된다. 이를 위해 아... 자세히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