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멸종 위기였던 지스타 신작이 발견됐습니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60,81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9,840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메카만평

올해 지스타는 초기부터 '볼거리 없다'는 우려에 직면했습니다. 매년 참여하던 넥슨을 비롯해 신작을 발표할 만한 대형 게임사들이 대거 불참한 데다가, 글로벌 대형 게임사들의 이탈도 여전했기 때문입니다. 지스타 조직위원회 또한 '행사 내용은 게임사들의 몫'이라며 발을 빼면서 더욱 신작에 대한 기대감이 옅어졌습니다.

그 와중 올해 지스타 신작의 명맥을 이은 곳이 바로 펄어비스와 넷마블입니다. 두 업체는 멸종 위기라 불리던 지스타 대형 신작을 각각 네 개씩 들고 나왔습니다. 펄어비스는 대형 발표회를 열어 PC, 콘솔, 모바일을 모두 아우르는 4의 세부 정보를 글로벌 생중계했고, 넷마블 역시 굵직한 모바일 4을 시연 가능한 버전으로 선보였습니다.

생각해 보면, 몇 년 전만 해도 지스타는 국내 게임업계 신작 발표의 장이었지만 최근 경향은 다릅니다. 게임을 보는 것 또한 게임을 즐기는 또 다른 문화로 발전하면서, 지스타에서도 신작 대신 e스포츠나 개인 방송 진행자들의 게임 실황 플레이 등에 집중하는 부스가 많아졌습니다. 흐름에 따른 변화이긴 하지만, 신작 발표를 기대하던 게이머 사이에서는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높았습니다. 그렇기에 이번 넷마블과 펄어비스의 신작 발표는 더욱 반갑습니다. 어찌 보면 보는 게임쇼와 즐기는 게임쇼의 균형을 맞춰 준 셈이니까요.

두 게임회사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한 게이머들의 반응도 대체로 긍정적입니다. "넷마블이 모바일에서는 다른 회사보다 훨씬 기술력이 높은 듯하다" "(펄어비스) 뽑아놓은 영상만 보면 해외 게임들에 결코 뒤처지지 않는 개발력을 지닌 것 같다", "이렇게 보니 진짜 게임회사 같다" 등의 의견이 그것이지요. 페이스북 ID 채연 님은 넷마블의 신작인 '제2의 나라'를 두고 "'아니 이런 게임이 지스타 넷마블 부스에?' 하는 말이 나올 만큼 의외인 게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지스타가 '보는 게임쇼'로 변해 가는 것을 마냥 불평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번 반응들을 보면 게임쇼의 꽃은 역시 신작 발표고, 이를 기다리는 게이머들의 요구와 기대가 아직도 충만하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일각에서는 올해 행사를 보고 국내 게임사 대표들이 '내년엔 우리도 신작을 가져오자'라는 대화를 나눴다는 이야기도 들리는데요, 이것만으로도 두 회사의 신작 발표는 의미가 있었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은 없습니다.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