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디오

넷마블 콘솔게임, 스위치 버전 세븐나이츠 첫 공개

▲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넷마블)

넷마블은 자사의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첫 콘솔 게임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를 닌텐도의 게임 프레젠테이션 방송 ‘닌텐도 다이렉트’에서 처음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날 진행된 닌텐도 다이렉트 방송에서는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 인게임 영상이 공개되면서 주목을 끌었다.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는 세븐나이츠의 여덟 번째 멤버인 ‘바네사’가 궁극의 마법도구인 ‘샌디’와 함께 시공간의 뒤틀림 속으로 빠져든 뒤 다시 집으로 돌아가고자 모험을 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이 게임은 실시간 턴제 전투 방식으로 진행되며 기존 세븐나이츠 영웅들이 모험 중간에 동료로 합류하면서 처음 즐기는 이용자들과 기존 원작의 팬들에게도 색다른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독자적인 스토리라인으로 진행이 되며 엔딩이 있는 싱글 플레이 RPG다.

넷마블 박영재 사업본부장은 “세븐나이츠가 2014년 한국에서 처음 출시된 뒤로 글로벌까지 그 인기를 확장해 나가는 모습을 즐겁게 지켜봤다”며 “세븐나이츠가 넷마블의 첫번째 닌텐도 게임이라는 것이 기쁘며 스위치 이용자들에게 좋은 경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는 올 여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으며 닌텐도 스위치 e샵을 통해 유료로 판매될 예정이다. 이 게임에 대한 정보는 티저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 공식 트레일러 (영상출처: 넷마블 공식 유튜브)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장르
롤플레잉
제작사
넷마블
게임소개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는 세븐나이츠의 여덟 번째 멤버인 ‘바네사’가 궁극의 마법도구인 ‘샌디’와 함께 시공간의 뒤틀림 속으로 빠져든 뒤 다시 집으로 돌아가고자 모험을 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