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비디오

엔씨 “TL은 페이 투 윈 아니고 플레이 투 윈 게임이다”

/ 1
▲ TL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올해 1분기에 리니지W 성과를 토대로 호실적을 달성했으나 소위 ‘페이 투 윈’ 게임에 과도하게 집중해왔다는 지적을 피하지는 못했다.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는 TL은 BM, 플랫폼, 콘텐츠 모두에서 기존과는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며, 페이 투 윈이 아니라 플레이 투 윈으로 준비 중이라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그 방향성을 강조했다.

엔씨소프트 홍원준 CFO는 13일 진행된 자사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TL이 추구하는 방향성을 다시금 강조했다. 그는 “페이 투 윈과 관련된 여러 우려사항을 플레이 투 윈으로 확실하게 방향성을 바꾸려고 한다. BM 측면에서도 기존과 다르게 계획 중이다”라며 “페이 투 윈에 대한 거부감이 한국 MMORPG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이 아니었나, 라고 생각한다”라며 시장에서 우려하는 부분을 최대한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도록 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BM, 플랫폼, 콘텐츠 측면에서 기존 엔씨소프트 게임과는 확실히 다른 전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홍 CFO는 “우리나라가 만든 MMORPG는 서구권에서 메인이 아니라는 점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서구권에서 MMORPG 시장을 형성하는데 있어서 한국 게임으로서 최초로 의미 있는 성과를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올해 여름에 열리는 TL 관련 쇼케이스를 통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그는 TL은 일정 연기 없이 올해 4분기 글로벌 동시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플랫폼 측면에서는 스팀과 함께 플레이스테이션, Xbox 등 주요 콘솔도 준비 중이라 덧붙였다. 홍 CFO는 “TL이 글로벌에 출시되면 기존에 저희가 해왔던 모바일 기반 IP처럼 그러한 숫자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다”라며 초기 매출보다는 국내 MMORPG 점유율이 낮았던 서구권에서 입지를 다지는 것을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과연 엔씨소프트의 발언대로 TL이 페이 투 윈 대명사로 평가됐던 기존 엔씨소프트 게임과는 180도 다른 게임일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TL: 쓰론 앤 리버티 2022년 4분기
플랫폼
온라인, 비디오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쓰론 앤 리버티는 엔씨소프트가 개발 중인 PC∙콘솔 MMORPG다. 언리얼 엔진 4로 개발 중이고, 고품질 그래픽과 오픈월드, 실제 물리 법칙을 바탕으로 설계한 현실적인 전투를 특징으로 앞세웠다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