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비디오

불과 2주 만에, 콜 오브 듀티: 뱅가드 스킨 '또' 표절 논란

/ 1
▲ '콜 오브 듀티: 뱅가드' 둠세이어 스킨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불과 2주 전에 스킨 표절로 인해 공개 사과를 했던 콜 오브 듀티: 뱅가드(이하 뱅가드)가 또다시 스킨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지난 16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일본인 오퍼레이터 시게노리 오타의 신규 스킨 '둠세이어'를 공개했다. 그런데 이 둠세이어 스킨의 모습이 미드나잇 소사이어티라는 개발사에서 제작하고 있는 게임 ‘데드롭’의 캐릭터 디자인과 유사하다는 의견이 팬들 사이에서 제기됐다.

유사성이 발견된 데드롭의 캐릭터는 지난 7월 초에 공개됐다. 실제로 해당 캐릭터와 둠세이어 스킨은 파랗게 발광하는 해골 얼굴에 검은색 후드를 쓰고 있는 모습, 그 밖에 입고 있는 갑옷의 형태 등 여러 부분에서 같은 콘셉트라는 인상을 준다. 경우와 관점에 따라서 충분히 유사성이 인정될 만하다. 

▲ 한 달 정도 먼저 공개됐던 '데드롭'의 캐릭터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한 가지 흥미로운 부분이 있다면, 데드롭의 캐릭터를 제작한 디자이너가 과거 인피니티 워드에서 콜 오브 듀티 개발에 참가한 바 있는 로버트 보울링이라는 점이다. 로버트 보울링은 이 사실을 알고는 트위터를 통해 "적어도 (크레딧에) 내 이름이 들어가야 한다"며 이번 논란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액티비전블리자드는 약 2주 전에도 비슷한 문제에 휩싸였었다. 지난 7월 31일, 뱅가드의 한국인 오퍼레이터 '태영'의 신규 스킨인 '로얄 사모예드'가 콘셉트 아티스트 세일린의 작품을 표절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결국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지난 6일, 이 사태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해당 스킨을 제거한 바 있다.

액티비전블리자드는 이번 논란에 대해 현재까지 별도 반응을 내놓고 있지 않다.

▲ 데드롭 캐릭터 원작자 '로버트 보울링'의 트위터 (사진출처: 로버트 보울링 공식 트위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콜 오브 듀티: 뱅가드 2021년 11월 5일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슬래지해머게임즈
게임소개
콜 오브 듀티: 뱅가드는 월드 워 2, 어드밴스드 워페어 등을 개발한 슬래지해머게임즈가 주도하는 콜 오브 듀티 시리즈 차기작이다. 2차 세계대전 배경으로 알려져 있으며, 무료 배틀로얄 게임 워존과 연계된다.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