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비디오

메트로: 엑소더스 애니메이터, 우크라이나 방어작전 중 전사

/ 1
▲ 우크라이나 방어작전 수행 중 사망한 안드레이 코르진킨의 부고 (자료출처: 레오니드 스테파노프 트위터)

우크라이나 소속으로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에 출전한 메트로: 엑소더스 제작진이 방어작전 수행 중 전사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메트로 엑소더스에서 캐릭터 애니메이션 작업을 맡았던 3D 애니메이터 안드레이 코르진킨(Andrii "Nizrok" Korzinkin)이다.

이 소식은 지난 2일, 4A 게임즈에서 근무했던 동료이자, 현재 레매디 엔터테인먼트에서 일하고 있는 레오니드 스테파노프(Leonid Stepanov)가 본인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스테파노프는 “안드레이 코르진킨은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를 지키기 위한 독립투쟁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중 사망했다. 그는 재능있는 애니메이터이자, 위대한 사람이자, 진짜 영웅이다”라며 “친구여, 편히 쉬길. 우리 모두 자네가 그리울 거야”라고 밝혔다.

안드레이 코르진킨은 3D 캐릭터 애니메이터이며, 대표작은 2019년에 출시된 메트로: 엑소더스다. 메트로: 엑소더스는 드미트리 글루홉스키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메트로 시리즈 최신작으로, 핵전쟁으로 세상에 멸망한 후 지하철역을 거점으로 삼아 지하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여정을 다룬 FPS다. 해외 매체 Wccftech 보도에 따르면 코르진킨 애니메이터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침공한 후 다른 게임 개발자들과 함께 나라를 지키기 위해 자발적으로 입대했다.

▲ 메트로: 엑소더스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그의 부고를 전한 스테파노프는 안드레이는 실력 좋은 애니메이터임과 동시에 갓 오브 워 코리 발록 디렉터가 보여준 결과물과 개발자로서의 삶을 동경하여 기획, 코딩 등 게임 개발에 필요한 다른 기술도 배워왔다고 밝혔다. 스테파노프는 “언젠가는 그가 꿈꾸는 프로젝트를 만들 수 있었겠으나, 불행하게도 이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다”라고 언급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메트로: 엑소더스 2019년 2월 15일
플랫폼
장르
제작사
4A게임즈
게임소개
‘메트로: 엑소더스’는 핵전쟁 이후 지하에서 살아가는 인간들의 이야기를 그린 ‘메트로’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전작과 마찬가지로 드미트리 글루코프스키가 쓴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이번 작품에서 플레이어는...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