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제 자식 발목 잡는 블리자드

/ 1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란 말이 있지요. 출시 직후 1편 전성기 시절의 인기를 회복하고 있는 오버워치 2에게 딱 필요한 말일 겁니다. 근데, 안타깝게도 지금의 오버워치 2를 보면 일부 노잡이들이 반대로 노를 젓고 있습니다. 처음엔 서버 문제, 나중엔 버그입니다.

가장 심각한 버그는 바스티온과 토르비욘에게서 발견됐습니다. 각각 무한 궁극기, 과부하 유지 시간 두 배 등 게임 밸런스를 크게 망치는 버그가 발생했죠. 결국 이 둘은 일시적으로 경쟁전에서 사용할 수 없게 잠겼습니다. 이 밖에도 1편 구매 유저 중에서 영웅이 잠겨 있는 채 풀리지 않거나, 로그인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는 오류 등도 발생했습니다. 첫날부터 제기됐던 서버 불안정 문제도 아직 현재 진행형이죠. 노를 저어줘야 할 타이밍에 오히려 방해를 하고 있는 셈입니다.

물론 오버워치 2는 앞서 해보기라는 명칭을 내세우고 있긴 합니다. 하지만 1편 서비스를 종료하고 정식서비스 바통을 이어받은 상황에서 이는 면피성 간판에 불과합니다. 이미 1편에서 안정적으로 선보였던 것들을 더 재미있게 손만 봤음에도 불구하고 미완성으로 게임이 나온 데 대한 책임은 앞서 해보기라는 말로 피할 수 없습니다. 이는 1.4점 밖에 안 되는 처참한 메타크리틱 유저 평가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게임메카 독자분들의 의견도 마찬가지입니다. 게임메카 ID TBZ님 “그냥 OBT 수준”, 하이엘프디드리트 님 “2012년 디아블로3 출시할 때도 각종 오류 때문에 고생했는데, 2022년엔 오버워치 2가 해주네”, 동네백수 님 “이정도면 괜히 멀쩡하게 돈 주고 사서 오버워치하고 있던 사람들 스킨 얻기 힘들게 해서 강제로 추가 과금시키는 꼴밖에 안되는데” 등의 의견이 그것이죠. meath 님은 “사이버펑크 2077처럼 안정성도 검증되지 않고 패치로 뒤처리하기 급급할듯한 느낌이다”라며, “서비스 시작을 연기하고 좀 더 안정적으로 출시해야 했을 듯하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아성을 꺾을 만큼 높았던 오버워치의 인기가 떨어졌던 건 운영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는 당연히 2편에서도 적용될 수 있는 문제입니다. 앞서 해보기 초반 단계에서 발생한 여러 문제를 빠르게 해결하지 않으면, 오버워치 2는 1편과 마찬가지로 안 좋은 의미의 역주행을 할 수밖에 없을 겁니다.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meath 님 (증정서적: 볼진: 호드의 그림자)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오버워치 2 2022년 10월 5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FP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오버워치 2'는 1편과 달리 기본적으로 스토리 모드를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게임은 파리, 눔바니, 부산, 66번 국도 같은 기존 맵에서 적을 방어하거나 사령선에 침투하는 등 다양한 PvE 방식의 임무로 구성돼...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3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