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게임 가격 '인상열차!'

/ 1


이젠 게임 관련 상품을 살 때도 마구잡이로 지갑을 열게 아니라 여기저기 비교하며 조금이라도 싼 곳을 찾아 다니게 생겼습니다. 물가 대란이 게임에도 몰려오고 있거든요.

하나하나 따져보면 정신이 아득해집니다. 대형 타이틀의 가격은 8만 원을 호가하며, 환율까지 오르면서 9만 원 후반대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하드웨어도 마찬가지입니다. PS5는 6만 원 올랐고, 지포스 RTX 40 시리즈는 100만 원 이하 제품이 없어지고, 전반적으로 20만 원에서 90만 원까지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모바일게임도 가격 상승을 피할 수 없었는데요, 애플이 지난 5일, 인앱결제 가격을 일제히 인상하면서, 주요 모바일게임 다수가 유료 아이템 가격을 올린 것이죠. 이 밖에도 월 정액료나 배틀패스 비용도 모두 인상됐습니다.

사실 게임 가격 상승은 물가 상승률에 비해서는 더딘 편이었습니다. 실제로 대작 가격이 6~7만 원대에서 오랫동안 머물 때, 가격이 올라야 되는 거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을 정도였죠. 실제로 이번 게임 가격 상승에 대해 "한동안 안 올라서 그렇지 오를 때 됐다", "잘 따져보면 물가 상승률만큼 올랐다" 등의 의견이 있죠. 게임메카 ID 동네백수 님은 "어차피 쌓아둔 게임 못해도 2년은 거뜬히 즐길 수 있다"며 가격 상승을 덤덤히 받아들이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단기간에 여러 분야에서 동시에 금액이 올라버리니 대다수의 게이머가 당혹감을 숨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심리적인 마지노선이라는 게 있기 마련인데, 갑자기 그걸 훅 넘어버리니까 황당하다", "게임이 10만 원이 되면, 한 1년은 거뜬히 즐길 수 있어야 하지 않나?", "가격이 오른다고 게임이 달라지는 건 아니잖아" 등의 의견만 봐도 이를 알 수 있습니다. 애플의 인앱결제 인상에 대해선 게임메카 ID TBZ 님은 "1,400원 도 안 되는 환율이 1,500원이 되는 마법"이라며 환율보다 높은 인상안을 지적했습니다. 

물가 상승 원인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부터 식량위기, 코로나, 지구 온난화 등 특정하기 힘들 정도로 매우 다양합니다. 해결은커녕 더 오르지 않기를 기대해야 할 정도로 국제 정세가 좋지 않습니다. 지금으로서는 게임 가격이 더 오르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최선 아닐까요?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동네백수 님 (증정서적: 볼진: 호드의 그림자)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