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넥슨이 서비스 맡은 '타이탄폴' 모바일게임, 개발 중단

/ 2


▲ '타이탄폴: 프론트라인' 대표이미지 (사진제공: 넥슨)


[관련기사]

[뉴스] '타이탄폴' 모바일 정체는 대전형 카드게임, 서비스는 넥슨


넥슨은 2015년 리스폰 엔터테인먼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타이탄폴’ IP를 활용하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그 증에서 모바일 카드게임을 선택한 '타이탄폴: 프론트라인'은 공개 당시부터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슈팅과 카드게임의 만남이 어울릴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그리고 결국 게임이 빛을 보기 전에 개발 중단을 맞이했다.


이러한 소식은 14일(현지기준) ‘타이탄폴: 프론트라인’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전해졌다. 이에 따르면 ‘타이탄폴: 프론트라인’의 개발 중단 사유는 원작과 같은 액션을 느낄 수 없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파일럿의 빠른 액션과 타이탄의 강력한 힘 등, 원작의 특징을 보여줄 수 있는 모바일게임을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면서, “비공개 테스트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지만, 액션 지향적인 플레이를 제공할 수 없어 개발을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진행 중인 ‘타이탄폴: 프론트라인’ 비공개 테스트는 20일에 종료된다.


▲ 개발 중단을 알리는 글 (사진출처: 타이탄폴: 프론트라인 공식 페이스북)

‘타이탄폴: 프론트라인’은 리스폰 엔터테인먼트와 모바일게임 개발사 ‘파티클시티’가 개발을 맡고, 넥슨이 글로벌 퍼블리싱을 담당했다. 공개 당시, 다양한 파일럿과 타이탄 카드를 수집하고, 원하는 팀을 구성해 대결하는 것이 핵심이라 강조한 바 있다.


‘타이탄폴: 프론트라인’이 개발 중단을 맞이하며, 넥슨과 리스폰 엔터테인먼트의 파트너십으로 만들어지는 게임은 ‘타이탄폴 온라인’만 남게됐다.


▲ 2016년 12월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한 '타이탄폴 온라인'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타이탄폴 2014. 03. 11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리스폰엔터테인먼트
게임소개
'타이탄폴'은 밸브의 소스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된 FPS 게임이다. 인류가 지구 외 수많은 행성에 식민지를 건설한 미래 세계를 배경으로 삼은 '타이탄폴'에서 플레이어는 24피트 가량의 로봇 '타이탄'을 조작하여 ... 자세히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