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21년이 지나도 똑같네

/ 1


디아블로 2 레저렉션이 연일 화제입니다. 좋은 쪽과 나쁜 쪽 둘 다 말이죠. 나쁜 쪽 화제는 출시 직후부터 지속된 서버 연결 문제가 3주째 고쳐지지 않고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사람이 많이 접속하는 밤 10시가 되면 어김없이 게임이 강제 종료되거나 접속이 되지 않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재밌는 부분은 이런 서버 마비 오류가 무려 21년 전 원작 디아블로 2에서도 똑같이 발생했으며, 심지어는 9년 전 디아블로 3에서도 불거졌던 내용이란 점입니다. 굳이 복각할 필요 없는 것까지 세심하게 복각해서 게임에 넣어놓은 셈이죠. 운영진 측에선 언제나 그렇듯 '예상치 못한 접속 폭주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매번 벌어지는 오류를 매번 예상치 못했다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물론, 디아블로 2 레저렉션이 신작이 아니기 때문에 이렇게 많은 인기를 끌리라 예상하지 못했을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대처와 소통까지 미흡한 부분은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보통 게임 출시 초기에 서버 접속 문제가 발생하면 유저들을 달래기 위해 어떤 오류가 발생했고 어떤 조치를 취하는지 지속적으로 보고해 주는 것이 일반적인데, 디아블로 2 레저렉션은 15일 공지 전 9일 동안 서버 문제 해결과 관련한 공지를 올리지 않아 유저들의 속을 태웠습니다.

조금 웃긴 사건이긴 하지만 이를 규탄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할 만큼 여론은 급격히 나빠진 상태입니다. 게임메카 ID '제너럴오'님 "명확한 사유 표명이라도 해야지 공지도 없고...", 페이스북 아이디 '이종민' 님 "서버 관리도 제대로 안 되고 대처도 미흡하고 공지도 꼴랑 두 줄 내놓고... 이딴걸 4만 8,000원 주고 산 내가 밉다" 등의 의견이 있죠. 게임메카 ID '아이쿠루' 님 "신작이 나올 때 마다 되풀이되는군", 'rpdlaapz' 님 "여전하네요, 앞으로도 평생 여전할 거라고 봅니다"처럼 비관적인 시선도 적지 않았습니다.

디아블로 2 레저렉션은 블리자드를 향한 시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출시된 게임이고, 게임성 면에선 간만에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아쉬움이 남습니다. 조금만 더 세심하게 관리하고 운영하고 소통했다면 이 정도까지 여론이 악화되진 않았을 테니까요. 더욱 걱정되는 건 조만간 출시될 디아블로 4도 마찬가지일지 모른다는 점입니다. 21년 동안 고쳐지지 못한 것이 1~2년 사이에 나아지리란 보장은 없기 때문입니다.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게임메카 ID 'rpdlaapzk' 님 (증정상품: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부서지는 세계: 대격변의 전조)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디아블로 2: 레저렉션 2021년 9월 24일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액션 RPG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디아블로 2: 리저렉티드'은 2편과 그 확장팩 파괴의 군주 리마스터 버전이다. 우선 기존 2D 그래픽을 HD 3D로 교체하고 시네마틱 영상을 비롯해 캐릭터 스킬과 움직임 등을 현세대에 맞게 새로 제작했다. 그래...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