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하드웨어

인텔, 유럽연합 반도체 산업에 10년간 109조 원 투자한다

/ 1
▲ 독일 작센안할트 주 마그데부르크에 조성되는 인텔 반도체 팹 조감도 (사진제공: 인텔)

인텔은 15일(현지 기준) 유럽연합(EU) 내 반도체 연구개발, 제조, 최첨단 패키징 기술을 아우르는 반도체 가치사슬 전반에 걸쳐 향후 10년 간 최대 800억 유로(한화 약 109조) 규모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인텔은 독일 반도체 팹(전문 반도체 제조사)에 170억 유로를 투자하고, 프랑스에 새로운 연구개발 및 설계 허브(hub)를 조성한다. 아울러, 아일랜드, 이탈리아, 폴란드, 스페인에 연구개발, 제조, 파운드리 서비스, 백엔드 생산에 대해 투자한다.

인텔은 이번 투자를 통해 자사 최첨단 기술을 유럽에 도입하고, 차세대 유럽 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해 보다 균형있고 탄력적인 반도체 공급망에 대한 요구를 충족할 방침이다.

팻 겔싱어(Pat Gelsinger) 인텔 CEO는 "이번 투자 계획은 인텔과 유럽 모두에게 중요한 단계이며, EU 반도체 법안(EU Chips Act)이 민간 기업과 정부가 협력해 반도체 분야에서 유럽의 입지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인텔은 이번 투자로 유럽의 연구개발을 촉진하고 전세계 고객과 파트너의 이익을 위해 이 지역에 첨단 제조 역량을 도입할 것이며, 향후 수십 년 동안 유럽의 디지털 미래를 형성하는데 필수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투자 첫 단계로 독일 작센안할트(Saxony-Anhalt)주의 주도인 마그데부르크(Magdebur)에 반도체 팹 2곳을 건설한다.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7년에 공장을 가동하며, 관련 계획은 유럽 위원회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새로 설립되는 팹 2곳은 인텔의 가장 발전된 옹스트롬 시대의 트랜지스터 기술을 사용한 반도체를 생산하며, IDM 2.0 전략 일환으로 유럽 및 전세계 파운드리 고객과 인텔 제품의 수요를 충족할 계획이다.

독일은 유럽 중심에 위치하며, 최고의 인재와 뛰어난 인프라, 공급자 및 고객 간 생태계를 이미 보유하고 있으며, 첨단 칩 제조를 위한 새로운 허브, 즉 실리콘 나들목(Silicon Junction)을 조성하기에 이상적인 지역으로 평가된다. 인텔은 170억 유로 규모로 초기 투자를 집행하며, 건설 기간 동안 건설 일자리 7,000개와 인텔 하이테크 일자리 3,000개, 공급자 및 파트너 전반에 걸친 일자리 수 만개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한다.

인텔은 신규 팹이 조성되는 지역을 기술을 연결한다는 의미의 실리콘 나들목이라 부를 예정이며, 이 지역은 유럽 내 다른 혁신, 제조 센터를 연결하는 역할을 맡는다.

아울러, 인텔은 120억 유로를 투자해 아일랜드 북동부에 위치한 레익슬립(Leixlip) 내 제조 공간을 두 배로 확장하고, 인텔4 공정을 도입한다. 이번 투자가 완료되면 아일랜드에 대한 인텔 총 투자 금액은 300억 유로를 상회한다.

이어서 인텔과 이탈리아 정부는 최첨단 백엔드 제조 시설 구축을 위한 협상에 돌입했고, 협상 타결 시 약 45억 유로가 투자된다. 인텔이 계획 중인 타워 세미컨덕터(Tower Semiconductor) 인수를 바탕으로 하며, 타워 세미컨덕터는 이탈리아 아그라테 브리안자(Agrate Brianza) 지역에 팹을 보유하고 있는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와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 계획이 실행되면 인텔 내에서 일자리 약 1,500개, 공급자 및 파트너 간 사이에서 일자리 3,500개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인텔은 유럽 내 제조 역량 향상을 위해 총 33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인텔은 EU 전역에 걸쳐 제조 역량을 크게 제고함으로서, 반도체 가치 사슬 내 다양한 분야를 강화하고 공급망 복원력을 높일 기반을 마련한다. 

우선 프랑스 플라토 드 사클레(Plateau de Saclay) 지역에 새로운 유럽 연구개발 허브를 구축해 일자리 1,000개, 2024년 말까지 450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프랑스는 인텔 고성능 컴퓨팅(HPC)과 인공지능 설계 부문 유럽 본사 역할을 수행한다. 아울러, 프랑스에 주요 유럽 파운드리 설계 센터를 구축해 프랑스, 유럽 및 전세계 산업 파트너와 고객에게 반도체 설계 서비스와 자료를 제공한다.

폴란드에서는 심층신경망, 오디오, 그래픽, 데이터 센터,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솔루션 개발에 주력하는 그단스크(Gdansk) 지역 인텔 연구소를 50% 확장하고 있다. 확장 공사는 내년에 완료한다.

여기에 벨기에에 위치한 세계 최대 비영리 반도체 연구소 IMEC, 네덜란드 공과 대학 델프트, 프랑스 원자력청 산하 전자정보기술연구소(CEA-Leti),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 등 유럽 전역 연구소와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또, 인텔은 레오나르도(Leonardo), 이탈리아 핵물리연구소(INFN), 비영리 컨소시엄 시네카(CINECA)와 파트너십을 구축해 고성능 컴퓨팅, 메모리,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 모델, 보안 및 클라우드 분야에서 새로운 솔루션 개발에 협력한다. 

마지막으로 인텔은 지난 10년 간 스페인에 위치한 바르셀로나 슈퍼컴퓨팅 센터(Barcelona Supercomputing Center)와 함께 엑사스케일 아키텍처에 대해 협력해왔으며, 향후 10년을 위한 제타스케일 아키텍처를 개발하고 있다. 바르셀로나 슈퍼컴퓨팅 센터와 인텔은 바르셀로나에 공동 연구소를 설립해 컴퓨팅 발전에 계속 협력한다. 

인텔은 30년 이상 유럽에서 사업을 전개해왔으며, 현재 유럽연합 전역에서 임직원 약 1만 명을 고용하고 있다. 지난 2년간 유럽 내 공급업체에 100억 유로 이상을 지출했고, 전세계 실리콘 공급 균형을 재조정함에 따라, 이 금액은 2026년까지 두 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텔 투자 계획은 첨단 칩 설계 역량을 가속하고, 유럽의 소재 및 장비 공급업계를 활성화하며, 유럽 내 산업 전반에 걸쳐 강력한 고객층을 지원할 것이다. 또한 엔지니어 및 기술자 수천 명과 함께 유럽 디지털 및 녹색 미래를 발전시킬 혁신가, 기업가, 리더를 배출할 전망이다. 

아울러 유럽 최첨단 반도체 생태계는 친환경 생태계로의 전환을 지원하고, 유럽 그린딜(European Green Deal)을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 보다 에너지 효율적인 반도체는 고성능 컴퓨팅과 인공지능 솔루션을 구동함과 동시에 차세대 디지털 하드웨어 전력 소비를 낮출 것이다.

인텔은 2020년에 향후 10년 동안 책임감 있고, 포괄적이고 지속 가능한 사업을 위해 2030 RISE 전략 및 기업 책임경영 목표를 발표했다. 인텔은 유럽연합 기후 목표에 맞춰 2030 지속가능성 목표를 달성할 것이며, 물 소비를 절감하고 재활용해 순양수 사용을 달성하고, 소비하는 물의 양보다 더 많은 물을 복원하는 지역 물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인텔은 100% 재생에너지로 전 세계 제조 공정에 전력을 공급하고, 매립 폐기물 제로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