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온라인

아이마 1차 테스트 체험기, 역시 '액션'의 명가 KOG

/ 1

▲ KOG의 신작 '아이마'가 1차 테스트를 진행했다

액션게임 명가 KOG의 신작 ‘아이마’가 지난 16일(화)부터 1차 테스트를 시작했다. ‘아이마’는 횡스크롤 전투방식에 최적화된 키보드 액션을 제공하는 게임으로, 인스턴스 던전 사냥을 고집해왔던 KOG의 전작과 달리 필드 전투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이마’에는 KOG의 성향이 짙게 묻어난다. ‘엘소드’, ‘그랜드체이스’등을 개발한 회사답게 이번 신작도 역시 횡스크롤 액션이 눈에 띄고, KOG게임 최초로 필드사냥이 가능해 보다 넓은 맵을 누비는 자유를 만끽할 수 있다. 야심차게 던전을 벗어나 필드 액션을 구현한 ‘아이마’는 어떤 모습일지 알아보기 위해 직접 체험해 보았다.


▲ 아이마 1차 테스트 공식 트레일러

세계관 표현은 적절한데, 아쉬움이 남는 그래픽

전체적인 그래픽은 주변 배경과 캐릭터가 이질감 없이 잘 조화되어 어색함이 덜하고, 판타지 세계관을 무난하게 구현했다. 또한, 높은 사양의 그래픽을 요구하지 않아 저사양 컴퓨터에서도 충분히 풀옵션으로 게임을 구동시킬 수 있어 부담이 없다.

반면, 최근 MMORPG의 그래픽 트렌드가 현실성을 추구하는 것에 비해, ‘아이마’의 캐릭터와 사물은 종이상자를 조립해 그림을 덧씌운 듯한 느낌이라 그다지 현실감은 없다. 더불어 커스터마이징은 극도로 제한되어 있어 직업을 고르면 성별은 고정된 채로 머리스타일만 변경 가능하다. 차라리 마법사인 ‘인스팩터’는 종족 특성상 여성 캐릭터만 존재한다는 등 캐릭터의 설정을 통해 나름의 정당성을 부여했더라면 괜찮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 딜러인 '휴먼'은 남자로만 생성 가능, 전 여자 검사를 하고 싶다고요!


▲ 엄청 좋은 그래픽은 아니라도, 부드러운 광원과 조화되어 전체적인 분위기는 괜찮다

대전게임을 하는 듯, 상큼한 조작법

대부분의 MMORPG는 마우스 조작과 키보드 조작을 동시에 제공하지만, ‘아이마’는 퀘스트 진행과 상점 이용, 이동과 전투 등 주요 시스템을 키보드 조작하게 된다. 물론, 미니맵 축소/확대, 메신저처럼 사용 빈도가 낮은 시스템은 마우스 조작을 지원해 전반적으로 직관적이고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 강화도 주문서만 있으면 어디서나 할 수 있어 편하다

키보드를 중심으로 조작하는 전투 시스템만 놓고 보면 ‘아이마’는 완성도를 갖춘 게임이다. 횡스크롤 기반으로 좌우 이동 공격과 마우스를 사용하지 않고도 기술 발동이 용이해 게임 몰입도가 높다. 특히, 몬스터에 다가가 지정된 단축키를 사용하는 방식과 달리 방향키와 특정 키 조합만으로 몬스터를 공격할 수 있는 방식을 채용한 점은 '아이마'만의 특징이다.

또 특정 공격을 받고 다운 판정이 됐을 때 등장하는 버튼액션도 색다른 매력으로, 대전 액션게임의 요소를 한껏 살렸다. 이 점은 PvP에서 더 빛을 발하리라 예측되는데, 가위바위보 식의 대전을 넘어서 타이밍과 플레이어의 컨트롤 실력에 의해 승부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또한, 독특한 조작방식은 차후에 게임패드로 지원이 된다면 더욱 큰 매력으로 작용할 듯 보인다.

 
▲ 버튼을 빨리빨리 눌러야 위기상황을 벗어날 수 있다!


▲ 위에 반짝거리는 버튼은 콤보키, 사용한 스킬과 같은 키로 발동 가능하다

반면, 단축키가 고정되어 유저가 자신의 취향대로 설정하지 못하는 점은 다소 아쉽다. 다양한 게임들에서 검증된(?) 단축키인 A, S, D, F를 중심으로 버튼이 구성되어 있는데 이러한 단축키는 유저에 따라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이마’가 대전 액션게임의 요소를 십분 살린 게임인 만큼, 콤보나 키 구성도 유저 임의대로 설정할 수 있다면 그 장점을 한층 더 살릴 것이다.

더불어 '아이마'가 던전에서 벗어난 필드로 구성됐기에 이동과 공격이 자유로웠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넓은 맵에 비해 다소 제한된 조작을 지원해 답답함이 느껴지고 전투 패턴 역시 한정되기 때문이다. 이런 단점은 시야 조절을 보다 확장시키거나, 시점(맵) 전환 등의 지원으로 충분히 개선될 수 있다.

가슴이 쿵쿵 울리는 타격감과 전투의 재미

‘아이마’의 전투는 논타게팅에 횡스크롤로 진행되어 일대일 전투보다는 다수의 적을 한꺼번에 처리하는 편이 훨씬 흥미진진하다. 넓은 필드에서 전투가 진행되지만 직접 공격은 좌우로만 가능해, 곳곳에 흩어져있는 몬스터를 한 점에 모으기도 용이하다. 몬스터는 캐릭터를 동일 선상에서만 인식하기 때문에 높낮이가 다른 선에서 전투 중일 때는 다른 몬스터가 따라붙지 않아 한 점에 모은 몬스터를 처치하는데 집중할 수 있다.

다소 정적이고 심심할 수 있는 횡스크롤 전투방식을 과장된 액션과 타격감으로 상쇄시킨 점도 눈에 띈다. 캐릭터의 날카로운 기합소리와 큰 모션에 화면 진동까지 더해져 완성되는 타격감은 ‘아이마’ 특유의 조작방식과 어울려 가슴이 뻥 뚫리는 느낌을 선사한다.


▲ 시선을 끌기만 해도 일렬종대로 따라오는 몬스터들, 인기폭발이다


▲ 떡 찧는 것 같지만 멋진 공격(?)모션의 일부

타격감뿐만 아니라 캐릭터가 가디언으로 변신하는 부분도 전투의 재미를 한층 더 끌어올린다. 기술 하나하나가 일반 캐릭터보다 묵직하고 화려하며, 다양한 패턴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물론, 가디언으로 변신(혹은 소환)한다고 해서 먼치킨처럼 강해지는 건 아니다. 하지만 가디언 종류에 따라 방어력과 공격력이 강해지거나 지력이 오르는 등 상황에 맞게 선택 가능해, 위기상황을 극적으로 뒤집는 스릴도 느낄 수 있다.


▲ '휴먼'의 악마체 가디언. 머..멋있어


▲ 충격파를 내뿜으며 변신한다, 변신 순간에도 멋지군!


▲ 스킬은 더 화려하고 위력도 일반 기술보다 훨씬 강하다

최적화와 밸런스 조절은 아직 진행 중

'아이마'의 게임성은 전반적으로 크게 나무랄 곳이 없다. 하지만 최적화는 많은 부분의 보완이 필요하다. 게임을 설치하는 순간부터 플레이까지 심각한 랙이 유발되는데 클라이언트를 설치할 땐 PC가 멈춘다던가 마우스가 느려지는 등 간단한 문서작업 조차 무리가 될 정도로 시스템 불안정 현상이 발생했다. 

특히, 플레이 도중 키보드와 마우스를 동시 입력하면 랙이 발생했는데 전투 도중 마우스로 미니맵 축소/확대를 클릭하면 캐릭터의 모션이 간헐적으로 끊기거나 이동이 어려운 등 게임 진행에 어려움이 느껴질 정도로 최적화의 아쉬움이 따랐다. 이 부분은 앞으로 진행될 테스트를 통해 수정되어야 할 부분이다.


▲ 체력이 얼마 안 남은 상태에서 게임이 멈춘다면... 결과는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난이도 설정 지원도 필요해 보인다. 각 에픽 퀘스트 수행 중 만나는 보스는 무작정 스킬만 사용해서 잡을 수 없고 고유 기술을 피하면서 전투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적절한 컨트롤이 필요하다. 이로 인해 대전게임에 익숙지 않은 유저의 경우에는 다소 어렵게 느껴질 정도로 보스가 강하다. 실제로 타게팅 시스템의 MMORPG에 익숙한 유저는 대전게임 특유의 ‘타이밍’에 적응을 어려워하며 수 차례에 걸쳐 같은 보스와 대결을 펼치는 근성(?)을 보였다. 필드 입장 시에 난이도를 나누거나 파티 권장 멘트를 띄워 준다면 다양한 성향의 유저들이 몰입하여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이제 첫 테스트를 마무리하는 만큼 풀어야할 숙제들이 다소 있지만 횡스크롤과 필드의 조합을 통해 새로운 시도를 하는 ‘아이마’는 분명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마우스와 단축키만을 사용하는 단조로움을 탈피하고, 상황 판단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가디언’과 같은 매력적인 요소를 통해 대전게임을 좋아하는 게이머에게 충분히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아이마 2015. 10. 08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KOG
게임소개
'아이마'는 칼리고 군단과 이에 대항하는 아이마들의 전투를 그린 MMORPG다. '아이마'는 MMORPG에 최적화된 횡스크롤 키보드 액션을 구현하여 조작감을 극대화한 점을 특징으로 내세웠다. 또한 지속적인 수집과... 자세히
허새롬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