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모바일

[앱셔틀] 갓오브워 버튼액션을 모바일에서, 다크어벤저 3 체험기

/ 1


▲ '다크어벤저 3'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넥슨)


'갓 오브 워'와 같은 콘솔 액션 게임을 즐기면 단골손님처럼 나오는 것이 있다. 특정 타이밍에 발동하는 버튼을 눌러 다양한 전술을 펼치는 '버튼액션'이 그 주인공이다. 하나 또는 여러 버튼을 순서대로 눌러 발동시키는 '버튼액션'은 보스의 머리를 잡아뜯거나 특정한 장치를 사용하는 다양한 전술을 커버한다. 이는 단순히 보는 맛을 살릴 뿐 아니라 간단한 조작으로 다채로운 액션을 맛볼 수 있는 통로로 통한다.

그런데 모바일게임에서 이러한 '버튼액션'의 묘미를 제대로 살린 신작이 등장했다. 넥슨이 지스타 2016 현장에 선보인 모바일 액션 RPG '다크어벤저 3'다. 국내 개발사 불리언게임즈의 대표작 '다크어벤저' 시리즈는 해외에서 먼저 두각을 드러냈다. 1편과 2편을 합쳐 글로벌에서 누적 다운로드 3,500만 회를 기록한 바 있다. 다시 말해 모바일 액션 RPG 장르에서 나름 뼈가 굵은 타이틀이라 말할 수 있다.

다시 말해 '다크어벤저'는 모바일 액션 RPG로서 기본기가 탄탄하다. 게임 모드는 캐릭터 및 장비 성장을 중심으로 한 스토리 모드와 파밍에 집중된 스페셜 던전, 유저 여러 명이 동시에 참여하는 파티 던전이 있다. 여기에 전작의 강점으로 손꼽혔던 실시간 PvP를 그대로 계승했다. 이어서 등장 캐릭터로는 장검을 활용하는 '전사'와 원거리 공격에 능한 '마법사', 거대 도끼를 활용한 한방이 돋보이는 '버서커', 쌍수를 바탕으로 속도감 있는 전투를 선보이는 '어쌔신'이 있다.

보는 맛과 전략성을 동시에 잡았다, 피니쉬 액션


▲ '다크어벤저 3' 피니쉬 액션 (사진제공: 넥슨)

이 중 지스타 현장에서 직접 플레이해볼 수 있었던 부분은 전사와 마법사, 그리고 스토리 모드였다. '다크어벤저 3'의 기본적인 진행은 기존 모바일 액션 RPG와 유사하다. 기본기 및 각기 다앙한 스킬을 활용해 몬스터를 잡고, 스토리를 진행하며 캐릭터를 키워나가는 것이 주를 이룬다. 왼손으로 이동을, 오른손으로 공격과 스킬 버튼을 사용하는 조작 역시 통상적인 모바일 RPG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그러나 여기에서 게임에 강렬한 개성을 더해줄 '한방'이 등장한다. 바로 '피니쉬 액션'이다. 게임을 진행하다 보면 몬스터의 머리 위에 '해골 아이콘'이 떠오름과 동시에 '피니쉬 액션'이 활성화된다. 이 때 액션을 발동시키면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전투가 펼쳐진다.

쉽게 이야기하면 '피니쉬 액션'은 연속 필살기와 같다. 일단 스킬을 발동시키면 각 캐릭터가 고유한 액션을 사용하며 적 1명을 공격한다. 이후 화면에 다시 뜬 '스킬' 버튼을 누르면 두 번, 세 번씩 공격을 이어나간다. 전사는 몬스터를 칼로 피해를 입히고 발로 밟는 과격한 기술을 보여주며, 마법사는 상대를 얼려 부수거나 마법의 창으로 공격을 공격한다. 이처럼 버튼을 누를 때마다 전혀 다른 액션이 나가기 때문에 보는 맛이 쏠쏠하다.






▲ 말 그대로 화끈한 액션을 이어갈 수 있다

여기에 '피니쉬 액션'은 단순한 '보는 재미'를 주는 선에서 끝나지 않는다. 앞서 말했듯이 '다크어벤저 3'의 '피니쉬 액션'은 연속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액션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는 연계 공격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한다. 여러 명을 동시에 공격할 수 있는 스킬을 발동시켰는데 연계가 1명으로 끝나면 너무 아깝지 않은가. 따라서 '피니쉬 액션'이 준비되면 전방에 있는 몬스터를 바라보며 어떻게 스킬을 이어나갈 것인지를 끊임없이 생각하게 한다.

그리고 이러한 점은 '다크어벤저 3'의 기본 스킬과 맞물려 여러 가지 전술이 가능하게 한다. '피니쉬 액션' 외에도 기본 공격을 비롯한 모든 스킬은 '콤보'를 염두에 두고 있다. 기본 공격도 버튼을 길게 누르면 다른 스킬이 나가며, 전투 스킬 역시 적절한 상황과 타이밍에 맞춰 누르면 스킬 하나로 다양한 공격을 펼칠 수 있다. 즉, '다크어벤저 3'는 매 상황 유저들의 순간적인 선택을 요구하는 전략적인 전투로 무장하고 있다.


▲ '다크어벤저 3' 지스타 2016 영상 (영상제공: 넥슨)

창을 던지고, 용을 타고, 보스와 검을 맞댄다

'다크어벤저 3'의 피니쉬 액션은 단순한 필살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이를 가장 실감할 수 있는 부분은 보스전이다. '다크어벤저 3' 역시 기존 모바일 RPG와 마찬가지로 중요한 분기마다 강력한 보스가 등장한다. 이를 제압하는 과정까지는 비슷하지만 마무리에 아주 독특한 요소가 있다. 기사를 시작하기 전 '갓 오브 워'와 같은 콘솔 게임을 생각하게 한 부분 역시 이 부분이다.




▲ 연출력을 강조한 컷신도 자주 등장한다

보스전에서 '피니쉬 액션'을 사용하면 각 보스에 맞는 독자적인 전투가 펼쳐진다. 보스가 들고 있던 창을 빼앗아 무기로 사용하거나, 보스와 검을 맞대고 정면으로 격돌하는 컷신이 나오기도 한다. 가장 강한 인상을 남긴 주인공은 '와이번'이었다. 거대한 드래곤과 같은 '와이번'의 '피니쉬 액션'은 탑승이다. 스킬을 사용하면 플레이어는 '와이번'에 정신지배를 사용한다. 이후 거대한 '와이번'을 타고 다니며 몬스터와 맞서 싸우게 된다. 그 과정에서 뜨거운 불을 내뿜거나, '와이번'의 거대한 앞발을 휘둘러 적을 쓸어버리는 액션을 맛볼 수 있다.


▲ '와이번'을 정신지배하면 타고 다닐 수 있다


▲ 실로 엄청난 화력이다

각 보스에 각기 다르게 들어간 '피니쉬 액션'은 연출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우선 연출적으로는 보스마다 새로운 액션이 펼쳐지기 때문에 매 순간 보는 맛이 남다르다. 여기에 버튼을 누르는 단순한 조작으로 용을 타고, 보스의 창을 빼앗아 던지는 다채로운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다시 말해 보스전에 등장하는 다양한 액션은 쉬운 조작으로 눈과 손이 모두 즐거운 전투를 편하게 즐기도록 도와 준다.








▲ 다양한 액션과 연출을 맛볼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