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스마일게이트, MIT와 청소년 창의학습 위한 MOU 체결

/ 1

▲ 창의학습 프로그램 SEED X GTL 워크샵 풍경 (사진출처: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와 미국 MIT는 9일(화), 국내 창의학습 환경 확대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행사는 창의 프로그램 ‘SEED(Self-Encourage, Exciting-Discovery)’ 등 어린이와 청소년이 마음껏 창의성을 펼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지속 노력해 오고 있는 희망스튜디오와, 어린이와 청소년이 창의를 발현할 수 있는 코딩 도구인 ‘스크래치(Scratch)’ 등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는 MIT와의 비전이 일치해 성사됐다.

앞으로 희망스튜디오와 MIT는 ▲스크래치 기반의 국내 어린이 청소년 맞춤형 창의 프로그램 개발 ▲희망스튜디오 창의공간 ‘FUTURE LAB’을 활용한 ‘스크래치 데이’ 워크숍 개최 ▲스크래치를 개발한 미첼 레스닉 MIT교수의 ‘FUTURE LAB’ 명예 대사 위촉 및 ‘창의’에 대한 그의 철학을 담은 저서 출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FUTURE LAB에서 MIT국제과학기술협회(MISTI)가 과학, 기술, 공학, 기업가 정신 등에 대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다양한 게임을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GTL(Global Teaching Labs)’도 정기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희망스튜디오는 지구촌학교 등 다문화와 소외아동을 대상으로도 프로그램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희망스튜디오는 이달 총 2회 GTL 프로그램을 연다. 12일까지 진행 되는 ‘2018 SEED X MIT GTL’은 창의 프로그램 SEED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MIT 학생들과 함께 로봇을 만들며 공학의 개념을 공유한다. 15~19일은 지구촌학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달걀 떨어뜨리기를 통한 물리의 이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 될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권혁빈 이사장은 “지난해 5월 MIT와 어린이 청소년 창의 발현 심포지엄을 공동 개최한 이래, 어린이 청소년의 창의학습 환경 조성에 대해 함께 고민해 왔다”라며 “이번 전략적 협력을 통해 글로벌 최고 대학인 MIT의 창의학습 노하우를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의 프로그램과 접목해 미래세대를 위한 창의환경 조성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지난해부터 MIT와 협력을 통해, 새로운 기술과 미디어를 활용한 어린이와 청소년 창의 프로그램과 공간 조성에 대해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을 해오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해 5월 글로벌에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창의적 코딩 도구로 주목 받고 있는 스크래치를 개발한 미첼 레스닉 MIT교수를 한국에 초청, 미래세대를 위한 창의성 발현을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개최와 함께 미첼 교수가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스크래치를 직접 지도하는 ‘스크래치 데이’ 워크숍을 진행한 바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영훈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