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콜 오브 듀티: 워존, 투명해지는 스킨 논란 ‘또’ 발생

/ 2
이번 투명화 스킨 논란의 대상 (사진출처: 공식 유튜브 갈무리)
▲ 이번 투명화 스킨 논란의 대상은 프랜치스다 (사진출처: 콜 오브 듀티 공식 유튜브 갈무리)

앞서 몇 차례에 걸쳐 밸런스를 망치는 스킨 논란에 시달렸던 콜 오브 듀티: 워존에서 또 다시 투명해지는 스킨이 확인됐다.

이번에 발견된 버그는 지난 콘스탄츠의 ‘우르베인 스킨’ 투명화 문제와 비슷하다. 이번 버그는 시즌 1 배틀 패스 최고 레벨 보상 프랜치스 ‘아워큰 오퍼레이터 아웃핏’에서 발생하며, 우르베인 스킨과는 달리 스킨의 마스크만 남는 현상을 보인다. 둘 다 특정 거리 이상, 특정 각도에서 바라볼 때 투명화된다는 점에서 비슷한 원인으로 추정된다.

해당 스킨의 투명화는 일부 유저들이 최고 레벨을 달성하기 시작한 지난 주 즈음부터 가시화 되었기에, 버그의 발생 시점이나 악용한 사람의 수를 특정하기 어렵다. 우르베인 스킨과는 달리 이번에는 머리 부분의 마스크가 남아있다는 차이점이 있지만, 치명적인 밸런스 문제임에는 변함이 없다.

(사진출처: Esports Talk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 스코프 중앙에서 우측 상단 위의 떠다니는 점이 유일하게 보이는 머리 부분이다 (사진출처: Esports Talk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한편, 워존에서 유독 이런 문제가 자주 발생하는 데는 게임의 오류를 미리 확인하고 검수를 진행하는 QA 테스터의 파업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진행 중인 파업은 레이븐 소프트웨어의 비정규직 QA 중 1/3을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일방적으로 해고한 것에 대한 항의의 의미로 시작됐고, 그 여파가 액티비전 블리자드 타 스튜디오로도 번지고 있다. 파업 중인 QA측은 지난 3일 사측에 합의를 위한 서한을 보냈으나, 이에 대한 답변은 현재까지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콜 오브 듀티: 워존 2020년 3월 11일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인피니티워드
게임소개
'콜 오브 듀티: 워존'은 콜 오브 듀티 멀티플레이 기반 무료 게임으로 150명이 참여하는 '배틀로얄'과 최대한 많은 게임 내 재화를 모으기 위해 싸우는 '약탈' 두 가지 모드가 있다. 배틀로얄 모드는 모던 워페...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