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비디오, 모바일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스팀과 콘솔에도 낸다

/ 1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컴투스)
▲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컴투스)

컴투스의 기대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이 그 베일을 벗었다. 

컴투스는 신작 ‘크로니클’의 차별화된 콘텐츠와 향후 운영 계획 등을 담은 버추얼 쇼케이스 영상을 게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2일 공개했다.

오는 16일 출시되는 ‘크로니클’은 유저가 소환사로 등장해 여러 소환수와 팀을 이루는 ‘서머너즈 워’ IP 최초의 MMORPG로, 세 소환사와 350여 종의 소환수를 통해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캐릭터 ‘수집’과 ‘전략’의 재미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이번 쇼케이스에는 이주환 대표이사와 ‘크로니클’의 개발을 총괄한 이은재 PD 및 여러 개발진이 출연해, 소환사와 소환수 캐릭터 디자인부터 독특한 등장 연출, 각 던전별 콘셉트에 따른 색다른 콘텐츠 등 신작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했다.

우선 오르비아, 키나, 클리프 등 세 소환사에 대해서는, 라힐 수호단의 초보 모험가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청소년에서 성인이 되는 나이로 설정하고, 마법사나 전사 등 직업에 따른 보편적인 이미지를 지키는 동시에 각 캐릭터의 개성을 보여주는 방향으로 디자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기존 ‘서머너즈 워’의 2등신 소환수들을 6~7등신으로 재해석하고 각각의 등장 연출과 배경 스토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디테일한 공간 연출로 현실감을 높이는 등 ‘크로니클’만의 세계관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흥미로운 설정의 던전 및 독특한 공략법을 지닌 보스 몬스터와 같은 다양한 콘텐츠도 눈길을 끌었다. 게임에 등장하는 ‘하얀 그림자 성벽’ 던전은 속박된 영혼들을 해방하기 위해 유저가 직접 술래가 되거나 간수들을 술래로 지정하는 두 가지 방식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또한 특정한 효과를 지닌 소환수로만 쓰러트릴 수 있는 보스 몬스터 ‘슈레클리’의 모습을 공개하며, 적절한 소환수 조합을 통해 게임을 공략해 나가는 ‘크로니클’의 특징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레이드, 전장, 두 개의 탑 등 메인 퀘스트 이후 펼쳐질 도전적인 협동 플레이 콘텐츠의 실제 플레이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컴투스는 ‘크로니클’의 플랫폼 확장 전략 및 서비스 운영 계획 측면에서도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우선 ‘크로니클’은 모바일과 PC 뿐만 아니라 콘솔로도 영역을 넓힌다. 이용자들이 게임을 편하게 즐기도록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플랫폼에서 PC와 모바일 간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하고, 출시 후 빠른 시일 내 스팀까지 플랫폼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향후 Xbox 콘솔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 전했다.

한편, 컴투스는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실제 게임 배경에서 소환수들과 함께한 버추얼 쇼케이스를 기념해, 4성 소환수 선택권 등 특별한 보상도 마련했다. 이번 쇼케이스 영상은 ‘크로니클’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특별 보상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사전예약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버추얼 쇼케이스 영상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컴투스
게임소개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은 소환수와 소환수 조합을 통한 팀 전략으로 압축되는 서머너즈 워 특징에 MMORPG 콘텐츠를 더해 규모를 키웠다. 이용자가 소환사로 등장해 소환수 3종과 팀을 이뤄 전략을 펼친다. 이를 통...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