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카페인과 비타민 함유된 게이밍 컵라면&카레밥을 먹다

/ 1
얼마 전, '컵누들'로 유명한 일본 식품회사 닛신에서 괴상한 신제품을 발표했습니다. 무려 게이밍 야끼소바와 게이밍 카레밥인데요, 뭐가 게이밍인고 하니 에너지 음료 등에 첨가되는 카페인과 아르기닌, 나이아신(비타민 B3) 등이 들어갔다고 합니다. 듣기만 해도 웃음이 나오는 이 제품. 장난꾸러기 호기심쟁이 게임메카가 그냥 지나칠 수 없죠. 네. 먹어봤습니다. 마침 외부 일정이 없어 사무실에 앉아있던 희생양 몇 명도 이 의식(?)에 강제 동참시켰습니다.

이것이 바로 게이밍 야끼소바(좌)와 카레밥(우) 입니다
▲ 이것이 바로 게이밍 야끼소바(좌)와 카레밥(우) 입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야끼소바는 영어로 '게이밍 컵누들'이 쓰여 있고, 카레밥은 일본어로 '게이밍구 카레메시'라고 쓰여 있습니다. 나중에야 깨달은 것이지만, 일본어를 모르는 외국인들이 함부로 하드코어한 카레밥을 고르지 않도록 나름 배려한 것이었습니다
▲ 야끼소바는 영어로 '게이밍 컵누들'이 쓰여 있고, 카레밥은 일본어로 '게이밍구 카레메시'라고 쓰여 있습니다. 나중에야 깨달은 것이지만, 일본어를 모르는 외국인들이 함부로 하드코어한 카레밥을 고르지 않도록 나름 배려한 것이었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먼저 외국인들에게 적극 추천할 수 있는(?) 게이밍 야끼소바를 살펴봅시다
▲ 먼저 외국인들에게 적극 추천할 수 있는(?) 게이밍 야끼소바를 살펴봅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새우와 계란, 양배추 등의 건더기가 보이네요. 전반적인 디자인은 임요환과 홍진호가 번쩍이는 은박 옷을 입고 경기를 치르던 2000년대 초반 테크노 감성이 느껴집니다
▲ 새우와 계란, 양배추 등의 건더기가 보이네요. 전반적인 디자인은 임요환과 홍진호가 번쩍이는 은박 옷을 입고 경기를 치르던 2000년대 초반 테크노 감성이 느껴집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카페인 41mg과 함께 비타민 B1, B2 등도 마구 들었습니다. 카페인 양은 대략 평균적인 커피 한 잔 정도입니다
▲ 카페인 41mg과 함께 비타민 B1, B2 등도 마구 들었습니다. 카페인 양은 대략 평균적인 커피 한 잔 정도입니다. 이럴 바엔 그냥 컵라면 먹고 커피 한 잔 마시면 되는 거 아니냐는 상식적인 의문은 잠시 접어둡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음은 게이밍구 카레메시 입니다
▲ 다음은 게이밍구 카레메시 입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왠지 불안해지는 조리예 사진입니다. 원래 잘 모르는 음식의 질척한 비주얼은 공포감을 조성하는 법이니까요
▲ 왠지 불안해지는 조리예 사진입니다. 원래 호감 없는 이성과 잘 모르는 음식의 질척거림은 거부감이 드는 법이니까요 (사진: 게임메카 촬영)

카페인 함유량은 47mg로, 야키소바보다 높군요. 하하하...
▲ 카페인 함유량은 47mg로, 야키소바보다 높군요. 하하하... (사진: 게임메카 촬영)

뭔가 진갈색 밥알 같은것이 왼쪽엔 푸른 빛, 오른쪽엔 빨간 빛을 휘감고 있습니다. 타이(!)의 대모험에 나오는 절대주문 메드로아가 딱 저 비주얼인데, 저걸 대체 누구에게 발사하려고...?
▲ 뭔가 진갈색 밥알 같은것이 왼쪽엔 푸른 빛, 오른쪽엔 빨간 빛을 휘감고 있습니다. 타이(!)의 대모험에 나오는 절대주문 메드로아가 딱 저 비주얼인데, 저걸 대체 누구에게 발사하려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야끼소바 오픈 샷. 평범한 면과 건더기, 그리고 후첨스프가 들어 있습니다. 물을 부어 익힌 후 물을 따라내고 후첨스프를 얹어 비벼먹는 비빔면 타입인데, 게임 하면서 물 따라내기를 할 여유가 있을까요? 일본이 아직 e스포츠 강국이 되지 못 한 이유를 어렴풋이 알 것 같습니다
▲ 야끼소바 오픈 샷. 평범한 면과 건더기, 그리고 후첨스프가 들어 있습니다. 물을 부어 익힌 후 물을 따라내고 후첨스프를 얹어 비벼먹는 비빔면 타입인데, 게임 하면서 물 따라내기를 할 여유가 있을까요? 일본이 아직 e스포츠 강국이 되지 못 한 이유를 어렴풋이 알 것 같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대망의 게이밍구 카레메시 오픈 샷. 살짝 당황스러운 비주얼입니다. 동결건조(?) 쌀과 건더기 위에 커다란 카레 루 덩어리가 얹혀 있네요.
▲ 대망의 게이밍구 카레메시 오픈 샷. 살짝 당황스러운 비주얼입니다. 동결건조(?) 쌀과 건더기 위에 커다란 카레 루 덩어리가 얹혀 있네요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일단 두 개 다 물을 부어 봤습니다
▲ 일단 두 개 다 물을 부어 봤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수상한 거품이 잔뜩 올라왔습니다. 제가 온수가 아니라 탄산수를 부은 건지 잠깐 확인해 봐야 했습니다. 참고로 이런 종류의 라면은 물을 약간 적게 넣는 것이 안전하기에, 살짝 적게 잡아봤습니다
▲ 수상한 거품이 잔뜩 올라왔습니다. 제가 온수가 아니라 탄산수를 부은 건지 잠깐 확인해 봐야 했습니다. 참고로 이런 종류의 라면은 물을 약간 적게 넣는 것이 안전하기에, 살짝 적게 잡아봤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제발 맛있어라! 제발 맛있어라! 를 외치며 3분 정도 기다렸습니다. 슬슬 야키소바가 익을 타이밍이 되었군요
▲ 제발 맛있어라! 제발 맛있어라! 를 외치며 3분 정도 기다렸습니다. 슬슬 야키소바가 익을 타이밍이 되었군요 (사진: 게임메카 촬영)

후후후 젓가락으로 콕!콕! 은 옛날 기술이지. 게이밍 컵누들은 최-첨단 물버리기 기술을 쓴다고! (다른 야끼소바 누들도 다 씀)
▲ 후후후 젓가락으로 콕!콕! 은 옛날 기술이지. 게이밍 컵누들은 최-첨단 물버리기 기술을 쓴다고! (사실 다른 야끼소바 누들도 다 저 포장 씀) (사진: 게임메카 촬영)

물을 남김없이 따라 버립니다. 이런 기술은 우리나라 비빔라면들에도 좀 적극적으로 도입됐으면 좋겠지만, 안 도입되는 이유는 뭔가 어른의 사정이 있겠거니 하고 넘어갑니다. 생각해 보니 이런 의문을 자세히 조사해 보지 않는 것은 영 기자답지 않은 자세라 생각됐기에 잠시 자기 반성의 시간을 가집니다.
▲ 물을 남김없이 따라 버립니다. 이런 기술은 우리나라 비빔라면들에도 좀 적극적으로 도입됐으면 좋겠지만, 안 도입되는 이유는 뭔가 어른의 사정이 있겠거니 하고 넘어갑니다. 생각해 보니 이런 의문을 자세히 조사해 보지 않는 것은 영 기자답지 않은 자세라 생각됐기에 잠시 자기 반성의 시간을 가집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후첨소스를 뿌리는데, 뭔가 제가 알고 있는 야끼소바 소스와 다릅니다. 된장 같은 덩어리와 고춧기름 같은 용액이 졸졸 나옵니다. 불안해집니다
▲ 후첨소스를 뿌리는데, 뭔가 제가 알고 있는 야끼소바 소스와 다릅니다. 된장 같은 덩어리와 고춧기름 같은 용액이 졸졸 나옵니다. 불안해집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비벼 보았습니다. 소스 양이 적은 게 아닌가 싶었는데, 나중에 먹어보니 그게 아니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 비벼 보았습니다. 소스 양이 적은 게 아닌가 싶었는데, 나중에 먹어보니 그게 아니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희생양... 이 리뷰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기자들과 함께 맛을 봤습니다
▲ 희생양... 이 리뷰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기자들과 함께 맛을 봤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일단, 저 소스에서는 묘하게 된장 같은 짠맛과 향이 납니다. 여기에 뒷맛으로 왠지 모를 쓴 맛이 밀려오는데, 커피나 초콜릿의 쓴 맛과 비슷하면서도 묘하게 화학적인 향입니다. 여기에 다 먹고 나면 살짝 시큼한 뒷맛도 남습니다. 편견 때문인가 하고 세심히 맛을 봤는데, 정말로 요상한 뒷맛이 납니다. 그 와중에 새우 건더기를 씹으면 특유의 새우맛이 섞이며 네 맛도 내 맛도 아닌 요상한 조화를 냅니다. 야끼소바를 맛 본 기자들의 표정이 별로 좋지 않습니다
▲ 일단, 저 소스에서는 묘하게 된장 같은 짠맛과 향이 납니다. 여기에 뒷맛으로 왠지 모를 쓴 맛이 밀려오는데, 커피나 초콜릿의 쓴 맛과 비슷하면서도 묘하게 화학적인 향입니다. 여기에 다 먹고 나면 살짝 시큼한 뒷맛도 남습니다. 편견 때문인가 하고 세심히 맛을 봤는데, 정말로 요상한 뒷맛이 납니다. 그 와중에 새우 건더기를 씹으면 특유의 새우맛이 섞이며 네 맛도 내 맛도 아닌 요상한 조화를 냅니다. 야끼소바를 맛 본 기자들의 표정이 별로 좋지 않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쯤에서 카레밥으로 불만을 잠재우고자 뚜껑을 열었는데, 왜 아직도 거품만 가득하죠?
▲ 이쯤에서 카레밥으로 불만을 잠재우고자 뚜껑을 열었는데, 왜 아직도 거품만 가득하죠? (사진: 게임메카 촬영)

카레 먹던 그릇에 숭늉을 따른 듯한 비주얼과 향입니다. 대체 이게 어떻게 된...
▲ 카레 먹던 그릇에 숭늉을 따른 듯한 비주얼과 향입니다. 대체 이게 어떻게 된... (사진: 게임메카 촬영)

아... 카레 루 건더기가 안 녹았습니다. 이걸 마구 젓고 누르고 짓이겨서 물에 녹여 줘야 합니다. 게임 하던 중간에 이 작업 하다간 그대로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참고로 조금 세게 휘젓다간 저 카레국물이 사방으로 튑니다;;;
▲ 아... 카레 루 건더기가 안 녹았습니다. 이걸 마구 젓고 누르고 짓이겨서 물에 녹여 줘야 합니다. 게임 하던 중간에 이 작업 하다간 그대로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참고로 조금 세게 휘젓다간 저 카레국물이 사방으로 튑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렇게 마구 저어줬더니 완성된 게이밍구 카레메시
▲ 그렇게 마구 저어줬더니 완성된 게이밍구 카레메시 (사진: 게임메카 촬영)

물을 나름 적게 넣었음에도 상당히 묽습니다. 후루룩 마셔도 될 정도인데, 이거 비주얼이 완전 설ㅅ......
▲ 물을 나름 적게 넣었음에도 상당히 묽습니다. 후루룩 마셔도 될 정도인데, 이거 비주얼이 완전 설ㅅ...... (사진: 게임메카 촬영)

짱구 아빠 신형만씨의 명언이 떠오릅니다. 똥 먹는 데 카레 얘기 하지 마!
▲ 짱구 아빠 신형만씨의 명언이 떠오릅니다. 똥 먹는 데 카레 얘기 하지 마!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일단, 카레 자체는 꽤 평범한 일본식 카레맛입니다. 매운맛이 조금 있긴 하지만, 한국인 기준 매운맛 축에는 들지 않을 정도입니다. 다만, 야끼소바처럼 뒤에서 묘한 쓴맛이 올라오는데, 그게 상당히 불편한 뒷맛으로 남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단점은 저 동결건조(?) 쌀의 식감인데, 식혜 속 밥알처럼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 나며 입 안에서 스펀지처럼 씹힙니다. 거기에 가끔 한두개씩 덜 익은 쌀알이 치아에 끼는 이벤트까지! 앞서 보여드린 것처럼 은근히 묽은데 그걸 숟가락으로 퍼먹다 보면 키보드나 테이블, 옷 등에 흘리기도 쉬울 것 같습니다.
▲ 일단, 카레 자체는 꽤 평범한 일본식 카레맛입니다. 매운맛이 조금 있긴 하지만, 한국인 기준 매운맛 축에는 들지 않을 정도입니다. 다만, 야끼소바처럼 뒤에서 묘한 쓴맛이 올라오는데, 그게 상당히 불편한 뒷맛으로 남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단점은 저 동결건조(?) 쌀의 식감인데, 식혜 속 밥알처럼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 나며 입 안에서 스펀지처럼 씹힙니다. 거기에 가끔 한두개씩 덜 익은 쌀알이 치아에 끼는 이벤트까지! 앞서 보여드린 것처럼 은근히 묽은데 그걸 숟가락으로 퍼먹다 보면 키보드나 테이블, 옷 등에 흘리기도 쉬울 것 같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게이밍 식품으로 나온 두 가지 제품을 모두 맛봤습니다. 일단 게임 하면서 쉽게 먹을 수 있는 편의성을 강조한 제품인데, 딱히 게이밍에 특화돼 있는 것 같진 않군요. 야키소바는 물을 버리고 소스를 넣고 비비는 거추장스러운 과정이 있고, 카레밥은 카레 루 녹이려고 꽤 고생을 하게 됩니다. 여기에 둘 다에서 느껴지는 묘하게 쓴 뒷맛과 아린 느낌의 신맛이 기분을 다운시킵니다. 게임을 하며 카페인이 필요하다면 일반 컵라면에 커피 한 잔 더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게이밍 식품으로 나온 두 가지 제품을 모두 맛봤습니다. 일단 게임 하면서 쉽게 먹을 수 있는 편의성을 강조한 제품인데, 딱히 게이밍에 특화돼 있는 것 같진 않군요. 야키소바는 물을 버리고 소스를 넣고 비비는 거추장스러운 과정이 있고, 카레밥은 카레 루 녹이려고 꽤 고생을 하게 됩니다. 여기에 둘 다에서 느껴지는 묘하게 쓴 뒷맛과 아린 느낌의 신맛이 기분을 다운시킵니다. 게임을 하며 카페인이 필요하다면 일반 컵라면에 커피 한 잔 더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29 그나저나 아직 두 개 남았는데, 이 지뢰를 누구에게 떨굴까...
▲ 아직 두 개가 남았는데, 오늘 자리를 비운 기자들이 내일 돌아오면 억지로 먹여 볼까 합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4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