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개인정보 유출로 곤욕 치른 '피파 20', 이번엔 욱일기 논란

▲ '피파 20'에서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응원기가 발견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벤트 참여자 개인정보를 고스란히 유출해 곤욕을 치뤘던 '피파 20'이 이번엔 욱일기 논란에 휩쌓였다. 게임 내 한 팀의 응원석에서 욱일기가 나오는 것이다. 

EA는 지난 27일, 피파 시리즈 최신작인 '피파 20'을 정식 출시했다. 이번 피파 시리즈에는 네덜란드 축구 리그인 에레디비시 소속 유명팀인 알크마르 잔스트레이크가 등장하는데, 응원석에서 이 팀의 응원기 중 하나가 욱일기 모습을 하고 있어 문제가 불거졌다. 

게임메카가 직접 확인해 본 바에 따르면 알크마르 잔스트레이크 팀 마크와 욱일기 특유의 문양을 섞은 듯한 응원기가 찍혀있다. 하지만, 알크마르 잔스트레이크는 공식적으로 해당 문양을 응원기로 사용한 전례가 없으며 일본과는 아무 관계가 없는 팀이다. 붉은 색과 하얀 색의 홈 경기 유니폼 또한 네덜란드 국기를 모티브로 정해진 것이다. 공식 팬클럽이나, 인터넷을 검색해봐도 해당 팀이 욱일기 무늬를 사용한 기록을 찾을 수 없다. EA측에서 어떤 이미지를 참고해 해당 응원기를 사용했는지는 의문이며, 현재 EA는 이와 관련된 별도의 조치나 언급이 없는 상황이다.

EA는 과거에도 욱일기에 대해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아 논란이 된 바 있다. 한 유저가 '배틀필드 4' 공식 포럼에 "나치는 안되는데 욱일기는 왜 놔두느냐?"라는 질문을 올리자 관리자가 직접 "나치는 없어졌고, 일본은 아직 존재한다"며 "다시는 이 주제로 글을 올리지 말라"고 말한 바 있다. '배틀필드 V'에서도 다수의 일본 유저들이 욱일기 엠블렘을 사용하고 있지만 제재가 되지 않고 있다.

한편, 국내 출시 게임에서 욱일기가 표현돼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3년 '월드오브워십' 홍보 영상에 등장한 일본 함선이 욱일기를 달고 있어 논란이 된 바 있으며, 2017년에 발매된 '페르소나 5'에서도 욱일기가 연상되는 무늬가 등장해 게이머들의 빈축을 샀었다. 물론, 두 게임 모두 논란 이후 욱일기 표현을 삭제했다.

▲ 알크마르 잔스트레이크의 홈구장에서 경기를 하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너무나 쉽게 문제의 응원기를 볼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너무나 쉽게 문제의 응원기를 볼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알크마르 잔스트레이크의 팀 로고 (사진출처: AZ 알크마르 팀 공식 홈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피파 20 2019년 9월 27일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스포츠
제작사
EA스포츠
게임소개
'피파 20'은 길거리 축구 '볼타 풋볼' 모드가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플레이어가 직접 선수를 만들고 장비 착용이나 플레이 스타일을 정할 수 있다. 경기 룰도 골키퍼 유무, 선수 숫자, 프리스타일과 정식 풋살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