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GTA에 크툴루 더한 신작 게임, 스팀으로 나온다

/ 3
▲ 크툴루와 GTA를 접목한 신작 데드 스태틱 드라이브 (사진출처: 스팀)

범죄 액션 게임의 대명사 GTA(Grand Theft Auto)와 공포 문학의 대명사 크툴루 세계관을 접목시킨 게임이 등장했다. 자칭 GTC(Grand Theft Cthulhu)라 하는 데드 스태틱 드라이브(Dead Static Drive)다.

지난 5일, 호주 인디 개발사 팬클럽의 마이크 블랙니는 본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개발 중인 신작 ‘데드 스태틱 드라이브’ 영상을 공개했다. 크툴루 세계관을 기반으로 하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생존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이다.

▲ 데드 스태틱 드라이브 소개 영상 (영상출처: 개발자 '마이크 블랙니' 유튜브 채널)

영상을 보면 쿼터뷰 시점에 황량한 교외 풍경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곧이어 정체 모를 촉수가 땅 밑에서 솟아나고, 곤충을 닮은 거대한 괴물이 등장해 플레이어를 습격한다. 플레이어는 이러한 크툴루 괴물들의 습격을 피해 달아나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생존을 위해 약탈, 폭력 등 다양한 범죄 행위를 할 수 있다.

마이크 블랙니는 게임에 대해 ‘GTC(Grand Theft Cthulhu)’라고 설명했다. 크툴루 세계관을 기반으로 하며, 게임 진행 방식은 GTA를 차용했다는 것이다.

데드 스태틱 드라이브는 2020년 내에 스팀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언어는 현재 영어만 지원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 데드 스태틱 드라이브 스크린샷 (사진출처: 스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장르
액션
제작사
게임소개
'데드 스태틱 드라이브'는 크툴루 세계관을 기반으로 하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생존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이다. 정체 모를 촉수가 땅 밑에서 솟아나고, 곤충을 닮은 거대한 괴물이 등장해 플레이어를 습격...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2월호
2003년 1월호
2002년 12월호
2002년 11월호
2002년 10월호
게임일정
2020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