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동물의 숲 닮았네, DIY 강조한 ‘호코 라이프’ 스팀에 나온다

/ 3
▲ 동물의 숲 느낌 물씬 나는 게임 호코 라이프 (사진출처: 스팀)

동물의 숲은 노동과 내 집 마련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닌텐도 콘솔 기기 전용 게임이다. 이러한 동물의 숲과 닮은 점이 많아 보이는 인디게임이 스팀에 나온다.
 
로버트 타넬(Robert Tatnell)이 만든 1인 개발 게임 ‘호코 라이프(Hokko Life)’는 2020년 내 스팀 출시 예정이다. 11일 공개된 게임 소개 영상을 보면 고즈넉한 분위기의 근교 마을로 이주한 주인공이 동물 주민과 교류하며 생계를 꾸려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 호코 라이프 공식 소개 영상 (영상출처: 게임 클립스 & 팁스 유튜브 채널)

기차를 타고 마을에 도착한 주인공이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살 집을 마련하는 것이다. 건축가(양복을 입은 강아지)를 만나 집 지을 공간을 협의하면, 나만의 아늑한 보금자리를 갖게 된다. 플레이어는 ‘내 집’을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앞마당에 텃밭을 마련해 농사를 짓거나 벌목, 낚시 또는 곤충 채집을 통해 생계에 필요한 재료를 마련하고, 수집품 도감을 완성할 수 있다.

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DIY(Do It Yourself)’다. 가구, 옷, 벽지, 바닥 등을 자체적으로 디자인해 제작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가령 의자의 경우, 벌목한 나무로 프레임을 제작해 이어 붙이고, 방석 위치와 크기를 내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다. 주인공이 입을 티셔츠도 직접 오려 붙이고, 페인팅을 해 만들 수 있다. 이처럼 뭐든지 내 스스로, 마음대로 만들 수 있는 높은 자유도를 갖추고 있다.


▲ 농사, 낚시, 벌목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사진출처: 스팀)

▲ 디자인, 제작, 인테리어 등도 매우 세세한 부분까지 직접 할 수 있다 (사진출처: 스팀)

‘호코 라이프’는 아기자기한 그래픽과 동물들이 주민으로 등장한다는 점에서 동물의 숲과 매우 닮았다. 닌텐도 콘솔 기기가 없어 동물의 숲을 즐기지 못하는 이들에게는 상당히 괜찮은 대체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호코 라이프’의 정확한 출시일은 아직 미정이다. 언어는 영어만 지원하며, 한국어를 비롯한 기타 언어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 동물의 숲이랑 매우 비슷한 느낌이다 (사진출처: 스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2월호
2003년 1월호
2002년 12월호
2002년 11월호
2002년 10월호
게임일정
2020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