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PC

포기보다 오기가 생기는 TPS, 청강대 졸업 작품 ‘여명’

/ 1
▲ 여명 대기화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고도로 발달한 인공지능(이하 AI)이 창조자인 인간의 통제를 벗어나 세상을 지배할 것이라는 서사는 문학,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에서 흔히 볼 수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지난 2016년 있었던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 이후 셀 수 없이 많이 쏟아졌다. 3인칭 액션 슈팅게임 ‘여명’도 이러한 AI 디스토피아 세계관을 기반으로 하는데, 한국적 요소를 잘 녹여냈다는 점이 깊은 인상을 남긴다.

여명은 지난 11일 스토브 인디에서 열린 청강문화산업대학교 게임콘텐츠 스쿨 졸업전시회 ‘청강크로니클 2020’ 출품작이다. 매력적인 캐릭터 일러스트와 3D 모델링, 보스 외형 디자인 및 공격 패턴 구성 등은 프로가 만든 게임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전반적인 게임 완성도가 높다 보니 눈에 띄는 단점들도 학생들이 만든 게임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매력으로 느껴졌다.

▲ 여명 공식 소개 영상 (영상출처: 청강 게임 공식 유튜브 채널)

첫 인상부터 호감, 뒷심 있는 마무리까지

여명의 주인공은 시간을 멈추거나 되돌릴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한 초능력 소녀 마야가 주인공이다. 사전지식이 없는 사람이라도 마야 일러스트를 보면 여명에 대한 호기심이 생기는데, 아담하고 귀여운 외모에 육중한 샷건을 든 반전 매력이 인상적이다. 또한 3D 모델링은 2D 일러스트의 매력을 120% 담았다고 해도 좋을 만큼 완성도가 높다.

마야를 초능력자로 만든 것은 AI다. AI는 자신들을 창조한 인간들을 정복하고 이 같은 상황을 영구히 유지하기 위해 각종 비도덕적 실험을 자행했는데, 마야의 시간을 다루는 초능력은 이 실험을 통해 발현됐다. 마야는 AI의 앞잡이로 길러졌지만, 이를 거부한 채 조력자 맥스와 함께 인류 구원을 위한 험난한 여정을 시작한다.

▲ 여명의 주인공 마야 (사진출처: 스마일게이트 스토브)

▲ 3D 모델링도 매력적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인류를 구하기 위해 AI와 맞서는 마야 (사진: 게임메카 촬영)

배경이야기를 전달하는 내레이션과 전투 중 마야와 맥스가 나누는 대화까지 모든 대사가 한국어로 더빙되어 있다. 목소리 연기가 조금 어색하긴 하지만, 전문 성우가 아닌 학생들이 직접 녹음했다는 것을 감안하면 완성도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오히려 약간의 사투리 억양(예: 에이↗아이↘)이 묻어나는 마야 목소리는 친근감이 느껴져 매력을 더한다.

여명은 튜토리얼 포함 총 3개 챕터로 구성되어 있다. 겉보기에는 대략 15분 내에 엔딩까지 내달릴 수 있을 것 같지만, 슈팅게임 베테랑이 아닌 이상 최소 1시간, 최대 2~3시간은 투자해야 할 만큼 악랄한 난이도를 자랑한다. 레이저나 총을 쏘는 AI, 방패를 들고 근접 공격을 하는 AI, 그리고 비행하는 AI 등 다양한 적들이 끊임없이 몰려와 마야를 공격하는데, 2~3대 정도 맞으면 사망에 이르기에 게임 시작 전 손을 충분히 풀어두는 것을 권장한다.

흥미로운 부분은 난이도가 높긴 해도 ‘이걸 어떻게 깨?’라는 생각보다는 ‘거기서 실수만 하지 않았으면’이라는 생각을 하게 해 포기보다 오기가 생기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그렇게 죽기를 반복하다 보면 점점 강해지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적의 공격을 타이밍에 맡게 피하고, 시간정지 필드 및 시간 되돌리기 스킬을 적절히 구사해 절체절명의 위기를 피하는 등 높은 성취감을 맛볼 수 있다. 

▲ 마야의 HP는 매우 적기 때문에 적의 공격을 맞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궁극기를 쓰는 마야. 전장의 적을 깔끔히 청소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시간 정지장이 없었다면 가루가 됐을 것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중 압권은 단연 보스전이다. 보스 ‘블렌더’는 평범한 공격으로는 거의 닳지 않는 많은 양의 체력을 지니고 있는데다가, 다양한 공격 패턴을 무작위로 쏟아낸다. 블렌더를 제거하는 방법은 오직 약점을 노리는 것 밖에 없는데, 이 약점을 공략함에 있어 손맛과 머리 쓰는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마야의 스태미나, 스킬 쿨타임 등도 이전보다 훨씬 더 신경 써야 하기에 소울류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도 든다.

보스전의 매력은 한가지가 더 있는데, 바로 한국적인 디자인이다. 챕터 1 배경도 한국 도시 곳곳에 있는 골목을 연상케 하긴 하지만, 보스전 맵과 보스 외형은 한국 전통 요소를 담아 더 깊은 인상을 남긴다. 조선시대 궁궐에서 영감을 얻은 듯한 맵은 목조 건물에 알록달록 단청이 칠해져 있으며, 보스인 블렌더는 해외에서도 화제를 모은 패션 아이템 ‘갓’을 착용하고 있다. 보스전에 돌입하기 전 한번쯤 천장을 올려다보길 권한다.

▲ 약점을 집요하게 파고들어야 하는 보스 블렌더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갑자기 장르가 탄막슈팅게임으로 바뀌기도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마지막 발악으로 즉사 스킬까지 구사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보스와 맵 디자인이 매우 인상 깊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여명 만든 팀 ‘Limited’,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여명은 현재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와 스팀에서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게임을 즐긴 유저들의 평가는 매우 긍정적인데, 특히 스팀에서는 현재(21일 오후 3시 기준) ‘매우 긍정적(1377개 리뷰 중 94%가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는데, 국내는 물론 해외 게이머도 호평하고 있다. 

물론, 자잘한 버그와 전반적인 게임 비주얼에 비해 높은 요구 사양 등 기술적인 문제점이 아쉽다. 여기에 적의 공격이 마야에게 적중됐는지 아닌지 구별하기 힘든 피격감과 가시성이 조금 떨어지는 조준점 등도 단점으로 지적할 수 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 같은 단점들이 게임의 재미를 덮는 수준은 아니다. 여명을 만든 청강문화산업대학교 ‘Limited’ 팀을 응원하며, 앞으로 더 재미있는 게임을 만들길 기원한다.

▲ 자잘한 버그가 있긴 하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높은 완성도로 개발자들의 향후 행보를 기대하게 하는 게임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여명 2020년 12월 12일
플랫폼
PC
장르
액션
제작사
리미티드
게임소개
'여명'은 지난 11일 스토브 인디에서 열린 청강문화산업대학교 게임콘텐츠 스쿨 졸업전시회 ‘청강크로니클 2020’ 출품작이다. 고도로 발달한 인공지능(이하 AI)이 창조자인 인간의 통제를 벗어나 세상을 지배할 것...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