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중국 게이머들의 인민재판

/ 3


최근, 적지 않은 수의 네티즌들이 의심할 여지없는 한국 전통문화들을 자기네 나라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복이라던가, 김치 같은 것들 말이죠. 이들이 말하는 바에 따르면 중국 것이 아닌 한국 전통 문화가 없을 정도로 억지 투성이지만, 그 세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문화 콘텐츠 전반에 걸쳐 중국 네티즌들의 이 같은 억지가 확산되는 가운데, 게임에서도 관련 논란을 드물지 않게 마주할 수 있습니다. 그 시작은 지난 11월, 게임 내 한복 코스튬을 둘러싼 논란 끝에 서비스 종료를 선언한 샤이닝니키였습니다.

최근 이와 비슷한 사태가 ‘스카이 – 빛의 아이들(이하 스카이)’에서 일어났습니다. 저니로 유명한 댓게임컴퍼니에서 개발한 게임인데, 지난 1월 초 열린 ‘꿈의 시즌’에 추가된 의상 아이템이 문제의 발단이었습니다.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버전에는 한국 전통 모자인 ‘갓’처럼 보이는 의상이, 중국 버전에서는 이와 다른 ‘삿갓’ 형태의 모자가 나왔습니다. 이를 두고 중국 네티즌들은 댓게임컴퍼니를 향해 “’갓’이 한국 의상임을 인정하는 것 아니냐”며 갑작스레 입장 발표를 강요했습니다.

샤이닝니키와 스카이, 두 게임에서 일어난 논란의 중심에는 중국 네티즌들의 인민재판식 사상검증이 있습니다. 이들 중국 네티즌들은 조금이라도 거슬리는 부분이 있을 경우, 제작사에 양자택일을 강요합니다. 자신들의 주장에 찬동하면 풀어주지만, 그렇지 않다면 동원 가능한 모든 채널을 활용해 괴롭힙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샤이닝니키는 “한복은 중국의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동조했고, 스카이는 “‘꿈의 시즌’ 모자 아이템 제작에 명나라 시기 모자가 영감을 줬다”며 선을 긋긴 했지만 중국 네티즌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기 위해 납작 엎드렸습니다.

정도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한국 유저들의 분노는 샤이닝니키 때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스카이 유저 커뮤니티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에 큰 실망감을 느꼈다”며 게임을 접겠다는 의견도 많이 보이고, 게임을 계속 하는 대신 “해외 유저들에게 이번 사태의 문제점에 대해 알리겠다”는 유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중국 네티즌들의 인민재판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한국 설을 모티브로 한 오버워치 음력 새해 이벤트에 대해서도 중국 네티즌들이 “한국인들이 중국 명절을 도둑질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거든요. 어처구니 없는 막무가내 주장이지만, 중국 네티즌들이 계속 잡음을 낼 경우 전세계 게임에서 한국 전통 문화를 다루는 콘텐츠가 축소되지 않을까 우려되는 바입니다.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은 없습니다.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스카이 2018 1분기
플랫폼
PC
장르
어드벤쳐
제작사
댓게임컴퍼니
게임소개
‘스카이’는 댓게임컴퍼니의 간판 타이틀 ‘저니’와 유사한 방식의 어드벤처게임으로, 여덟 명의 플레이어가 함께하는 멀티플레이를 핵심으로 내세운다. 플레이어는 구름 위의 하늘을 누비는 신비한 아이 역할을 맡아, 자유...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