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프리뷰 > 비디오

크로스파이어X, 레메디의 싱글과 스마게의 멀티가 1+1

/ 1
크로스파이어X 메인 이미지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크로스파이어X 메인 이미지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10일 출시되는 크로스파이어X는 스마일게이트가 최초로 선보이는 콘솔 FPS이자, 대표 게임인 크로스파이어의 정식 후속작이기도 하다. 특히 이번 작품은 공개 당시부터 앨런 웨이크 시리즈와 컨트롤 등으로 유명한 레메디 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으로 주목 받은 바 있는데, 그 덕인지 PC온라인과 모바일에만 집중해 오던 국내 개발사들의 새로운 시도를 꼽을 때 항상 포함되곤 했다.

크로스파이어X는 근미래 전장의 박진감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심리스 플레이 환경의 구축을 진행하고, 최대한 많은 플레이어가 대전을 즐길 수 있게 멀티플레이는 무료로 지원한다. 싱글 캠페인은 레메디 엔터테인먼트의 노스라이트 엔진으로 구현해 영상과 게임의 연결을 더욱 자연스럽게 연출했다. 멀티와 싱글에서 각각의 매력을 살려 찾아온 크로스파이어X는 과연 어떤 게임일지 더 자세히 알아보자.

▲ 크로스파이어 X 공식 런치 트레일러 (영상출처: 크로스파이어X 공식 유튜브 채널)
속도와 전략,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

멀티플레이는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먼저 현세대 FPS 느낌으로 플레이 가능한 모던 모드는 ADS(aim-down-sight)와 대쉬가 도입되어 속도감 있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여기에서는 블랙 위도우 맵과 GR 타워 맵을 만나볼 수 있다. 블랙 위도우의 경우 폭탄을 설치하는 팀과 이를 방어하는 팀으로 나뉘어 전투를 펼치는 폭파맵이며, 다양한 앵글의 저격 포인트가 다수 존재한다. GR 타워는 특정 구역을 점령해 더 많은 포인트를 획득하는 팀이 승리하는 맵으로, 시간이 지나면 점점 무너지는 건물에서 전투가 펼쳐지며 지형의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던 모드에서는 전투 중 획득한 포인트를 사용해 자신의 캐릭터를 전략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택티컬 그로스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플레이어는 매 매치마다 전투 중 획득한 특별한 포인트를 사용해 자신의 캐릭터를 강화하면 된다. ‘공격’, ‘방어’, ‘생존’, ‘투척’ 4가지 카테고리가 존재하며 팀의 전략이나 경기의 상황에 따라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 특히, 특정 조건을 만족시키고 최고 단계까지 성장한 이용자는 ‘부기맨’으로 명명된 전설의 용병으로 변신한다. 부기맨은 카테고리 별로 세분화 되며 총기를 이용한 공격 외에도 보유한 특수 무기를 사용해 한층 더 강력하고 다이나믹한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높은 지형이 많아 저격에 유리한 블랙 위도우 맵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높은 지형이 많아 저격에 유리한 블랙 위도우 맵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무너진 건물에서 난전을 벌이는 GR 타워 (사진제공: 스마일게임즈)
▲ 무너진 건물에서 난전을 벌이는 GR 타워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성장한 부기맨은 특수무기 뿐만 아니라 특수한 효과도 가진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성장한 부기맨은 특수무기 뿐만 아니라 특수한 효과도 가진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두 번째 모드인 클래식 모드는 과거 출시된 크로스파이어 원작의 특징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모드다. 스나이퍼 라이플을 제외하면 지향 사격만 가능하며, 조준 사이트 사용이 불가능하다. 대쉬 기능도 없어, 속도감은 느리지만 그만큼 팀원간의 협동과 전략적 팀 플레이가 중요해진다. 맵 역시 원작의 가장 대표적인 팀 데스매치 맵 ‘수송선’과 다양한 특수 기술을 가지는 대신 나이프만 사용할 수 있는 스펙터와 인간이 대치하는 ‘연구실’, ‘나노’로 불리는 감염자와 인간의 전투를 만날 수 있는 ‘바빌론 랩’을 만날 수 있다.

크로스파이어의 대표 팀 데스매치 맵 수송선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크로스파이어의 대표 팀 데스매치 맵 수송선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연구실은 스펙터의 출현으로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맵이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연구실은 스펙터의 출현으로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맵이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바빌론 랩은 '나노'로 불리는 감염자들 틈에서 살아남아야한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바빌론 랩은 '나노'로 불리는 감염자들 틈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최초로 구체화된 세계관, 싱글 캠페인

싱글 캠페인에서는 최초로 구체화된 크로스파이어의 스토리와 캐릭터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캠페인은 스토리텔링의 명가 레메디 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어 흥미를 더한다. 여기서는 군사적 위협이 전세계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폭력’이라는 수단을 사용하는 비밀스러운 용병 조직 블랙 리스트와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혼란스러운 세계에 질서를 확립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민간 군사기업 글로벌 리스크의 대립이 주가 된다.

캠페인에서는 오퍼레이션 ‘카탈리스트’와 오퍼레이션 ‘스펙터’ 총 2종을 구매하여 플레이 할 수 있다. 각 오퍼레이션은 다양한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4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오퍼레이션 카탈리스트는 글로벌 리스크의 시점에서, 오퍼레이션 스펙터는 블랙 리스트의 시점에서 진행하게 된다. 오퍼레이션 스펙터의 경우 투명화 기능 등이 도입된 첨단 슈트인 스펙터 슈트 등의 다양한 장비들이 등장해 재미를 더한다. 

싱글 플레이는 블랙 리스트와 글로벌 리스크의 대립이 주가 된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싱글 플레이는 블랙 리스트와 글로벌 리스크의 대립이 주가 된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레메디 엔터테인먼트의 노스라이트 엔진으로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레메디 엔터테인먼트의 노스라이트 엔진으로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실제 게임 플레이와 시네마틱 컷신의 연출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실제 게임 플레이와 시네마틱 컷신의 연출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싱글 플레이에서는 컴뱃 브레이커 시스템이 적용 된다. 이는 사용시 움직임과 사격 속도가 빨라지는 싱글 캠페인 고유 시스템이다. 적절한 타이밍에 전략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기에, 대쉬 중 슬라이딩을 통해 엄폐하거나 적의 공격을 피하면서 동시에 사격이 가능하며, 영화와 같은 화려한 액션을 선보일 수 있다.

플레이어들은 게임을 하면서 ‘글로벌 리스크’와 ‘블랙 리스트’ 각 진영에 속해 있는 다양한 캐릭터를 획득하고 실제 게임 플레이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총기와 장비를 꾸밀 수 있는 각종 스킨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이런 커스텀 요소는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라고 한다.

싱글플레이 주요 등장인물은 위와 같다. 왼쪽부터 매독스, 로건, 토레스, 코라, 니콜라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싱글플레이 주요 등장인물은 위와 같다 (왼쪽부터 매독스, 로건, 토레스, 코라, 니콜라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10일 출시된 크로스파이어X는 15세 이상 이용가로 Xbox One, Xbox 시리즈 X/S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크로스파이어X 2020년 미정
플랫폼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스마일게이트
게임소개
'크로스파이어X'는 스마일게이트 대표 FPS인 크로스파이어의 후속작으로, 콘솔인 Xbox One으로 나온다는 것과 컨트롤, 앨런 웨이크 등 ‘서사 명가’로 유명한 레메디 엔터테인먼트가 싱글플레이 캠페인을 제작한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