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V10을 넘어 더 높은 곳으로

/ 1


T1이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롤) e스포츠 역사에 길이 남을 기록을 또 하나 세웠습니다. LCK 리그제 도입 후 최초의 전승 우승과 더불어 LCK 10회 우승을 달성한 것이죠. 이로써 T1은 LCK 10주년에 걸맞은 대업을 완수했고, T1에서 데뷔해 쭉 한 팀에만 있었던 '페이커' 이상혁도 같은 기록을 썼습니다. 

이번 시즌 T1이 보여준 행보는 그야말로 왕의 귀환이라 할 수 있습니다. T1이 LCK에서 우승을 기록한 것은 햇수로 2년만, 시즌으로 따지면 무려 3시즌만입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 추가 선수 영입 없이 몇몇 주전급 선수가 이탈해 많은 팬들로부터 의심을 샀지만, 결과는 위에서 말한대로 대기록의 향연이었습니다. 다섯 선수 모두가 절륜한 경기력을 뽐내며 이게 바로 우승팀의 저력을 보여줬죠. 

사실 이 정도만 해도 롤 역사에 다신 없을지도 모를 엄청난 기록입니다. 그러나 T1은 조금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바로 5월 부산에서 열리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을 비롯해 오는 11월에 있을 월드 챔피언십, 일명 롤드컵에서 우승하는 것이죠. 다가오는 서머 시즌에서도 우승하며 LCK V11을 달성하는 것도 중요한 목표 중 하나입니다. 앞서 말한 기록을 모두 이룬다면, T1은 향후 10년 간은 깨지지 않을 기록을 세우며 롤 e스포츠 역사에서 전무후무한 팀으로 영원히 남게 되겠죠.

롤 e스포츠 팬들도 T1이 이번 시즌에 보여준 결과에 굉장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게임메카 ID 미친소 님 "시즌 내용과 결과까지 멋졌다", 팔콤컬렉터 님 "최고의 시즌이 아니었을까 싶다" 등의 의견이 그것이죠. "이제 롤드컵 한 번만 더 우승하면 더할 나위 없겠다", "부산에서 열리는 MSI에서 우승해 '페이커'가 국내에서 국제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모습을 한 번 보고 싶다", "여기가 끝이 아닐 것이 확실하다. 이미 최고의 팀이지만, 더더욱 최고의 자리에 오래 남길 바란다"처럼 계속해서 새로운 기록을 써 내려가기를 바라는 팬들도 많습니다.

T1에 남은 숙제는 스프링 시즌에 보여준 완벽한 기량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입니다. 이 숙제를 성공적으로 풀어낸다면 T1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이어진 'T1 왕조'를 재건할 수 있을 겁니다. 국내외 T1팬은 물론 대다수의 롤 e스포츠 팬들이 그 모습을 한 번 더 볼 수 있기를 바라고 있을 겁니다. T1 질주가 여기서 끝나지 않길 바랍니다.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팔콤컬렉터님 (증정상품: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스톰레이지)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