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러시아로 비상한 '워오브드래곤즈' 상용화 서비스 실시

/ 1


▲ 러시아에서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워오브드래곤즈' (사진 제공: 엠게임)


글로벌 게임 포털 엠게임은 러시아에서 드래곤 소재 온라인게임 ‘워오브드래곤즈’의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엠게임은 지난 9월 러시아 현지 퍼블리셔 니키타 온라인과 ‘WOD’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현지 서비스 명 ‘World Of Dragons(WOD)’로 지난 11월 22일부터 12월 3일까지 비공개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상용화 서비스에 돌입했다.


‘WOD’는 두 연합간의 대립 전쟁을 다룬 MMORPG로 드래곤을 비롯한 이색적인 탈 것에 탑승하여 공중을 오가며 즐기는 전투가 특징이다.


러시아 버전에서는 언어 번역 등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진행하고, 나만의 드래곤을 알의 부화 단계에서 모우(탈것)로 성장시켜나가는 ‘드래곤 펫 시스템’, 10~15레벨의 초보 유저들을 위한 인스턴스 던전 등의 콘텐츠를 추가로 선보인다. 


특히 지난 비공개 테스트에 참가한 회원들은 게임 내 레드포드, 가온 지역에서 25레벨까지의 콘텐츠를 즐기며 탄탄한 스토리를 느낄 수 있는 퀘스트, 제작 시스템 등을 ‘WOD’의 재미요소로 꼽으며 공식 홈페이지 내 게시판을 통해 오픈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니키타 온라인의 스테판 조토브 대표는 “작년 러시아 온라인게임 시장은 80% 성장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게임 유저 대부분이 판타지 MMORPG를 선호하고 있다”며, “WOD는 드래곤을 소재로 하고 있는 판타지 장르인 만큼 러시아 회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엠게임 해외사업부 최승훈 이사는 “엠게임의 오랜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WOD가 러시아에서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엠게임의 새로운 파트너사가 된 니키타 온라인은 1991년 설립된 러시아 최초의 게임회사로, 현재 카로스 온라인, 아스다 온라인, 디바인 소울즈, 라펠즈 등 18종의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엠게임
게임소개
'RODE(Rise of Dragonian Era)'는 기존 서비스 되었던 '워 오브 드래곤즈'를 개편하고 북미에 서비스 되었던 게임명으로 국내에 다시 여는 게임이다. 동서양의 세계관을 가진 두 종족 '파이언'과... 자세히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3
02